'사는게뭔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3.21 그녀의 짝사랑 (20)
  2. 2006.11.08 사랑은 아파도 사랑이잖아.
"더 이상 짝사랑 따윈 하고 싶지 않아."
라고 말하는 그녀를 만났다.
웃고 있는 듯 올라간 그녀의 입꼬리가 힘겹게 떨린다.
냉장고도 너끈히 혼자 들어올릴 수 있는 그녀답지 않다.
원래 불이란 뜨거운 거라고,
그 불 속에 있으려면 뜨거워도 참고 견뎌야 한다고 그녀에게 말한다.
불 타 없어지기 싫다면 얼른 나오라는 충고 역시 곁들이며......
단 1그램의 영양가도 없는 충고를 듣는 둥 마는 둥 여전히 애써 입꼬리를 올리려 애 쓰는 그녀.
그녀의 시도가 반은 실패했다.
왼쪽 입꼬리를 잡아당기던 힘이 툭 하고 끊겨버렸는지,
오른쪽 입꼬리만 대롱대롱 얼굴 위에 걸려 있다.
"그 사람의 심장을 데울 수만 있다면 한 줌 재가 되어도 후회하지 않아."
눈을 감고 아메리카노를 입 안에 머금는 그녀.
그건 사랑이 아니야. 쓰디 쓴 아메리카노지.
마치 네가 동화 속 인어공주가 아니라 스물 셋의 철 없는 소녀인 것처럼......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말인데 왜이렇게 바빠?  (27) 2007.03.25
허니와 클로버-야마다의 고백 편  (27) 2007.03.22
  (30) 2007.03.22
그녀의 짝사랑  (20) 2007.03.21
올림머리  (30) 2007.03.21
위태로운 그녀의 사랑.  (24) 2007.03.20
너 몇 살이니?  (20) 2007.03.17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박동수 2007.03.21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 그런건 사랑이 아니지...

  2. Favicon of http://www.leekyungim.com/ BlogIcon nodazy 2007.03.21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멋져요.
    제가 참 좋아하는 스타일로 책을 쓰시는 분이 있어서 그분 책 여러번 보곤 했는데, 왠지 느낌이 비슷한데요-ㅎ

  3.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3.21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이거 진짜 단편으로 어따 내놔도 손색이 없을 듯한
    비유와 묘사.. _

    삔냥님에게 반했음~
    (어이~ -_- 이미 볼살에 반했잖아...)

  4.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3.21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메리카노 별로 안써요. 맛있어요.
    저와 함께 카카오 99%를 대량 섭취하지 않으실래요?;;

  5.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3.21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심장을 데울 수만 있다면..
    나는 한 줌 재가 되어도 후회하지 않아요..
    아..너무 가슴아프고 감동적이예요..어흑흑..ㅠㅠ

    완소삔냥님 오늘도 굿나잇♡

  6.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2007.03.21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음..뭔가 심오한데요..
    암튼..

    1=1X1

    1X0=0

  7.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3.21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소삔냥]완전 소중하고 이쁘신 삔냥님을 표현하는 말입니다.
    요새 전 피곤한 일도 많고 해서 틈틈히 어디서든 꾸벅꾸벅 조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습니다..언제 날 잡아서 잠 많이 자야겠습니다..ㅠㅠ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1 2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요즘 많이 바쁘시군요!
      요즘 환절기라 몸관리 안하면 감기 걸리니 조심~ㅋ
      비타민이라도 틈틈이 챙겨드세요~

  8. Favicon of http://seisis.tistory.com BlogIcon 세이시스 2007.03.22 0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이란건...

    한 때 스쳐가는 아련한 마음인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2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상이 사랑에 대한 정의로 넘쳐나고 있어요!!!!
      하지만 소위 '사랑'이라고 부르는 것을 모두 포괄할 만한 정의는 아직 없는 듯.
      연기같은 건가봐요ㅎㅎ

  9. Favicon of http://nabilove.net BlogIcon 나비 2007.03.22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사이드라는건..뭐든 힘들죠. 스스로 알면서도 벗어나기 힘들어서 더욱 힘든..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2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그래서 저는 "삽질"이라는 표현을 하지요~
      그리고 미친듯이 삽질하는 사람을 "중장비"라고 부릅니다;;
      뭐ㅡ_ㅡ포크레인 같은거요;;

  10. Favicon of http://puremoa.net/blog BlogIcon puremoa 2007.03.22 1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은 얄미운 나빈가봐아~

    아... 윗분의 나비이야기는 아닙니다. -0-;;

친구가 밥을 먹다가 눈물을 뚝뚝 흘린다.

어제, 사랑했던 사람에게 이별이 왔음을 알렸다는 친구.

그는 칠레에, 그녀는 한국에.

그가 한국에 오지도 않으며, 그녀가 칠레로 가지도 않을 것이기에,

헤어짐의 이유가 생겼었다.

어쩌면 핑계일지도 모른다.

어쩌면 사랑은 그 모든 것을 초월하는 어떤 존재인지도 모른다.

하지만 나는 본 적도 없고, 들은 적도 없다.

그래서 나는 내 친구를 이해한다.

친구가 그런다.

너무 미안해서 가슴이 아프다고.

아파야지, 아파야 정상이지.

사랑이 찢겨 나갔는데 안아프면 쓰나.

친구에게 마음껏 울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울지 마라고 다독였다.

친구가 노래를 흥얼거린다.

이무송의 사는게 뭔지.

이 노래, 슬펐던가.



우리 아직 많이 어리다. 그치?

사람은, 얼마나 사랑에 중독되어 있는걸까.

끝나면 아플 걸 뻔히 알면서도 끊임없이 좇잖아.

알면서도 사랑이 좋은 걸 보면, 우리 어린거 맞지?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Friday Night~!!  (8) 2006.11.11
넌 왜 그렇게 사니?  (0) 2006.11.10
나쁜습관  (0) 2006.11.10
사랑은 아파도 사랑이잖아.  (0) 2006.11.08
좋은 곳을 찾았어요!!!!  (0) 2006.11.08
레포트를 쓰다가 발견한 시  (0) 2006.11.08
한가로웠던 오후 한때  (0) 2006.11.07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