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01.18 2007/1/18일의 잡상 (21)
  • 어제 빈 속에 마신 커피 두 잔이 탈이 났는지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배만 아프다. 컨디션이 너무 안좋아 '오늘 토플은 패스~'라고 외치며 알람을 끄고 침대에 누웠으나, 오늘따라 유난히 충실해 주시는 카페인 요원의 임무수행 때문에 잠은 못 자고 이리뒤척, 저리뒤척. 결국 백기 들고 몸을 일으켰다. 그리고 어제 친구가 보라고 부추긴 우행시를 보기 시작했다. 친구 말로는 실컷 울 수 있는 영화라고 했는데, 영화 보는 내내 콧물 한 방울 나오지 않았다. 내가 이상한건가.
  • 이상한 마니또가 생겼나? 아침에 이상한 번호로 좋은 하루 보내라는 문자가 왔다. 순간, 백만가지 상상을 한꺼번에 펼쳐보는 삔냥. 그러나 결국 추론 실패. 일단 그런 장난을 칠 사람들 몇 명에게 같은 번호로 답문을 보냈다. 혹시나 본인이 아니면 얘기해 주세요ㅡ_ㅡ명단에서 제외시키게. 뿐만 아니라 낮에는 모르는 번호로 걸린 전화를 받았는데, 내가 '여보세요?'라고 하자 끊어버린다. 다시 전화를 해봤지만 받지 않는다. 혹시나 이 글을 보고 있을지 모르는 미지의 당신께 알려드립니다. 핸드폰에서 전화번호 앞자리에 *23#을 붙이면 발신번호 표시제한이 된답니다. 기왕 하실거면 완전범죄를 기획하세요! 하지만 즐거웠음은 인정합니다!ㅋ

  • 우연히 노트들을 정리하다가 아주아주 오래전에 내 일기장을 발견했다. 고3 막바지에 너무나 심난한 마음을 다스릴 길이 없어 샀든지, 아니면 그냥 일기장이 예뻐서 샀든지 둘 중 하나겠지만. 그 일기장 속에는 고3 말기부터 대학 입학한 후 8월 경 까지의 일기가 아주 띄엄띄엄 적혀있었다ㅡ_ㅡ. 3년여 만에 접한 과거의 내 모습은 상당히 생소했다. 2002년의 나는 애써 애써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려고 무던히도 노력하고 있었고, 2003년의 나는 체념했지만 꿈은 포기하지 않았다. 밝고, 산만하고, 정신없었다. 지금의 내가 가지고 있는 시니컬함은 일기장에서 찾아볼 수 없었다. 새삼 느꼈다. 나는 밝아야 한다는 걸. 그리고 나는 보았다. 과거의 그의 모습을. 슬프게도, 지금과 아무런 차이가 없는 그의 모습이었다. 나는 3년 전에 했던 고민을 거의 똑같이 되풀이하고 있었던 것이다. 오랜만에 펼쳐 든 일기장에 나의 자취를 남긴다. 조금씩 조금씩 보따리를 열다가 나도 모르는 새 뻥 하고 터져버렸다. 감정이 줄줄 흐르고, 나는 그것을 내 일기장에 주워담느라 바빴다.




오후 8:00 추가버전.
마니또 님께 드리는 한 말씀.

이 글을 보셨군요.
아침에 그 문자, 잘 받았고, 그것 때문에 조금 기분이 좋았던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끊으실 거면 전화하지 마세요.
발신번호 표시제한으로 전화하라는 것은 농담이었습니다.ㅡ_ㅡ
(진짜로 전화하다니, 바보 아닙니까ㅡ_ㅡ)
저는 장난 전화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특히나 살떨리게 추운 겨울 저녁에 누군지도 알 수 없고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냥 끊어 버릴 전화를 받으려고 힘들게 가방을 주섬주섬 뒤지고, 힘들게 핸드폰을 꺼내고, 힘들게 슬라이드를 올려 힘들게 통화버튼을 누르는 수고 따위는 딱 질색임을 알려드립니다.
기분좋은 마니또로 끝내주세요.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거워  (24) 2007.01.23
일주일 간의 키워드 통계를 보아하니...;;;  (20) 2007.01.21
선택  (14) 2007.01.20
2007/1/18일의 잡상  (21) 2007.01.18
장나라-안행복해  (8) 2007.01.17
걷기예찬론  (10) 2007.01.17
  (6) 2007.01.16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Mrice 2007.01.18 1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행시 좀 이상하든데...연기력부족이었던건지...
    글고, 요새는 포스팅이 아주 러시로군하~~~

  2.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1.18 2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거의 추억을 다시 꺼내어 본다는 것은 가슴 떨리는 일이죠..^^
    그때와 지금이 똑같은 모습이더라도..
    그속에서 조금이라도 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면..
    그 작은 모습에 미소를 띄울 수 있지 않을까요..^^

    오랫만에 옛날의 일기장을 꺼내봐야 겠습니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19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기장 속에 정말 낯뜨겁고 민망한 진실들이 숨어 있었어요.
      예전 남자친구가 몰래 이걸 봤다고 실토했는데,
      ㅡ_ㅡ그 앤 이 일기장을 보면서 무슨 생각을 했을까요;;

  3.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1.19 0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빈 속에 마신 커피 두 잔이 탈이 났는지 <- 털이 났는지로 읽었습니다.
    =_= 휴...;; 이제 일찍 좀 자야지.

  4. Favicon of http://mykinoko.tistory.com BlogIcon 키노코군 2007.01.19 0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플 시험을 패스하면 꿈에서 US $님이 뭐라고 하실거 같아서 못 하겠더라구요. -_-;;;

    그나저나 마니또... 전 그거 굉장히 무섭더라구요. 가끔 생각 없이 뱉은 말이 마니또에 의해 실현 되었을때(!!!!) 잠을 못 잤던 기억이 새록새록... (...)

  5. Favicon of http://think.yrots.com BlogIcon 이로츠 2007.01.19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인에 중독되면... 그의 힘은 없어지죠 Orz....
    오늘도 밤샌답니다 허허허 ㅡ,.ㅡ; 이노무일 쌓여서 후후;

    커피 어떤류 좋아하세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19 0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원래 카페인에게 그닥 영향받는 사람은 아닌데요,
      술도 컨디션 나쁘면 빨리 취하듯이, 뭐 그런거겠지요~ㅋ
      저는 블랙을 좋아합니다!!!
      역시나 아메리카노가 최고인 것 같아요^0^
      기분이 나쁘면 카페모카 같은걸로 대체하구요~ㅎㅎ

  6. Favicon of http://www.deok.co.kr BlogIcon 덕이 2007.01.19 0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오~ 마니또까지 있으셨군요. 간만에 들어오니 읽을거리가 많네요ㅎㅎ
    이 포스팅덕분에 발신번호 표시제한정보도 알게되서
    주위놈에게 실험해봤더니... 안받더군요ㅡㅡ;
    근데 이거 되긴 되는거에요?
    내가 싫어서 안받는지 아님 번호가 안떠서 안받는지 모르겠네ㅋㅋ
    그나저나 전 자판기커피 좋아합니다.(돈있으면 맥심;)
    후우~ 조금 있으면 운동하러 가야겠군하~ 추운데;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19 1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발신번호 표시제한 서비스는 다음에 다른 사람 핸드폰 옆에 두고 실험해 보세요~
      그런데 이 마니또가 그닥 마니또스럽지 않아서...ㅡ_ㅡ
      운동두 하시는군요~ㅎㅎ부지런한 덕이님~
      저희 학교 자판기 커피 싸고 맛나요~

  7. Favicon of http://toice.net BlogIcon toice 2007.01.19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 몇달을 매주 월요일 아침만 되면 1004라는 발신번호로 좋은 한주 되라는 내용의 문자가 와서 궁금해서 죽어버릴뻔했었어요. 당시엔 KTF썼었는데 누가 보낸건지 확인하고 싶다고 하는데도 안해주더군요. 범죄가 아니기 때문에 안된다는거예요. 예민한 성격이라 이런거 궁금해서 일이 손에 안잡힌다 그것도 피해니까 어떻게 보면 범죄아니냐라고 거짓말에 우기기까지 해봤는데도 안되더군요. 협박,살인위협,성폭행등의 사유가 아니면 안된다더군요. 그렇게 결국은 그 사람이 나타날때까지 몰랐어요 -_-;

  8. Favicon of http://www.ohyung.net BlogIcon Ohyung 2007.01.19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부럽긴 합니다...
    시계대용으로 쓰는 핸드폰 보다는 누군가에게 관심을 받고 있다는게 좀더 위안이 될지도...

  9. Favicon of http://www.baboondal.net BlogIcon www.바보온달.net 2007.01.20 1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이 안올땐 남자친구 괴롭히고 노는게 좀 낳을듯 싶은데..ㅋㅋㅋㅋ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0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 그 시간에 일끝나고 술마시고 있었을걸요ㅡ_ㅡ
      그리고 제가 잘 때 누가 절 깨우는 걸 엄청나게 싫어하기 때문에,
      누군가가 잘 시간에 전화 잘 안해요~;;
      버릇인가봐요~ㅎㅎ

  10. Favicon of http://chaekit.com/wany/ BlogIcon 와니 2007.01.21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기가 굉장하시네요 마니또라니.
    부럽군요.

    전 그런게 없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