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장난/[Miscellanies]

탁상시계 리폼하기

새해 첫날 CSI를 보면서 뒤굴뒤굴거리다가

리폼해야지...하면서 방치해 뒀던 시계가 눈에 들어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폼하려는 시계.


더 늦게 전에 해야지 하면서 붓을 손에 잡았을 때가 밤 10시;;;


한 두시간 정도면 끝나지 않을까 하는 무모한 생각으로 붓을 잡았는데,

이거이거 생각보다 오래 걸렸네;;;

아무래도 흰색으로 덧칠을 하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려니 좀 오래 걸린 듯.

어쨌든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 측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른쪽 측면.

워낙에 빨간색을 좋아하는 터라,

무턱대고 빨간색으로 덧칠을 하고 보니 아뿔사! 도안 생각을 미처 못했다.

역시 그림에는 작가의 정신연령이 들어가는 것인가ㅡ_ㅡ;;;


원래 안쓰고 집에서 뒹굴거리고 있던 시계라,

내친 김에 해부해서 안에 있는 숫자판도 어떻게 좀 했으면 했는데;;

집에 맞는 드라이버가 없다.

만약 드라이버가 있었다면 이 시계의 생명은 장담못함;;;

사족이지만, 어렸을 때부터 무언가 만지작거리는 걸 참 좋아했다.

뭔가 신기한 녀석이 있으면 해부를 해 봐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었던 듯.

그래서 어렸을 때 가지고 놀던 인형의 관절이 돌아가는 게 신기해서 인형 팔을 뽑은 적도;;;

아마도 아빠에게서 물려받은 재능(?)이 아닐까한다.

아빠도 손재주가 좋은 편이셔서 인도네샤의 집도 아빠가 (인부들을 고용해서) 지었으니까..

집에 뭐가 고장나면 아빠가 다 고쳐주니까 엄마가 참 편하다고 한다.ㅋㅋ

나도 그런 아빠를 닮아서인지 고장난 거 잘 고치고 그러는데,

이상하게 기계는 못만지겠더라;;;;ㅡ_ㅡ;;

항상 내가 만지면 고장난다는;;;



어쨌든 시계 리폼 완료!!!!

그런데 이 시계, 둘 곳이 없다;;;

혹시 탁상시계 필요한 사람 사람 있나요~??






덧) 그러고보니 30일날 조촐한 망년회 사진이 디카에서 잠자고 있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두 달 동안 상당히 급친해져버린 철없는 여길언니.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폼생폼사라고는 하는데 이중턱은 어쩌실 생각? 실없는 개그의 달인 nnin 오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혀와 배를 즐겁게 해 주었던 파인애플 보트 샐러드. 많이 달라니까ㅡ_ㅡ^


'손장난 > [Miscellan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인터 습작  (8) 2009.07.29
습작_080302  (20) 2008.03.02
첫 번째 습작  (18) 2008.03.02
Thumbelina  (24) 2007.04.24
파우더 통 리폼하기  (18) 2007.01.09
탁상시계 리폼하기  (12) 2007.01.02
Hang-A  (3) 2006.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