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아, 나 지난 번하고 똑같은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입 안 가득 머금었던 아메리카노가 미친듯이 쓰게 느껴졌다. 머릿 속에서는 붉은 색 경고등이 반짝거리며 사이렌의 환청이 들린다.
 "무슨 소리야?"
 "같은 과에, 여자친구도 있어."
 젠장, 젠장, 젠장, 젠장, 젠장, 젠장, 젠장, 젠장. 정말 죽어서도 다시는 그녀에게 일어나지 말았으면 좋겠다는 일 중 최상단에 위치한 그 일이 다시 일어나려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 말 하면서 그렇게 웃지 말란 말이야!
 얼마 전, 힘겹게 힘겹게 꼬이고 뒤틀린 사랑도박에서 손을 털고 나온 그녀가 다시 그 악의 구렁텅이에 들어가려 하고 있다.
 "벌써 2/3는 넘어간 것 같아. 어떡해."
 오렌지 머핀 하나를 앞에 두고 사랑이 힘들다고 함께 울었던 그녀였다. 아파하는 그녀를 보면 마치 나를 보는 것 같은 착각에 오로지 그녀가 행복했으면 하고 바랬다. 그녀를 힘들게 하는 그 사람이 그렇게 미울 수가 없었다. 우유부단한 그 사람 이야기를 듣고 있으면 분노가 끓어올랐다. 달려가 멱살을 붙잡고 그녀의 곁에 얼씬도 하지 말라고 으름장을 놓고 싶었다.
 어처구니 없이 어긋난 사랑의 타이밍. 에로스의 화살이 그에게는 너무 일찍 도달했고, 그녀에게는 너무 늦게 박혔다. 그녀가 사랑을 깨달았을 때, 그의 옆에는 이미 다른 여자가 있었고, 착해빠진 그는 두 여자 사이를 왔다갔다 하다가 결국 자기 옆에 있는 여자와 헤어지지 못했다.
 그는 좋은 사람이다. 한 때, 그의 부드러운 성격을 동경한 적도 있었다. 우유부단함은 독이다. 하등의 쓸모도 없는, 지구상에서 반드시 말살되어야 할 것들 중 하나다. 그런데 그는 너무 착해서 우유부단했다. 아니면 너무 우유부단해서 착한 거든가.
 너무나 환하게 웃으며 강의실로 들어가는 그녀를 바라보고 있자니 씁쓸하다. 정말 그런 사랑 다시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그걸 말릴 힘이 나에게는 없다. 나 자신의 감정조차 제어하지 못하는데, 어떻게 남의 감정에 왈가왈부할 수 있겠는가.
 관여할 수 없는 사랑. 짝사랑과 다를 바가 없다. 그런데 나의 경험에 의하면, 짝사랑이란 눈을 감고 맨발로 돌밭을 걸어가는 것과 같다. 언제 끝나는지 알 도리 없이 무작정 걸어가는 돌밭. 가끔 우연히 보드라운 흙을 밟고 나면, 발 끝에서 전해온 찰나의 부드럽고 폭신한 감촉에 황홀해하며, 그 느낌을 끊임없이 되새기고, 행여나 또 그런 요행이 생기지는 않을까 간절히 바라며 걷는 거친 돌밭이란 말이다.
 그런 길을 지나온 지 얼마나 되었다고 또 그런 고행을 다시 시작하려 하는 것일까. 걱정스럽게 그녀를 바라보는 나를 또 다른 나의 친구가 바라보며 말한다.
 "봄인가보다."
 막으려 애를 써도 계절이 바뀌듯, 사랑도 그렇게 오고 가나보다.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 2007.03.22
그녀의 짝사랑  (20) 2007.03.21
올림머리  (30) 2007.03.21
위태로운 그녀의 사랑.  (24) 2007.03.20
너 몇 살이니?  (20) 2007.03.17
일상  (22) 2007.03.16
달리기보다 걸음마가 더 어렵다.  (20) 2007.03.15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rainydoll.com BlogIcon rainydoll 2007.03.20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은 너무 어려워요. 지금 하고 있어도, 예전에 잠시 쉬었더래도, 앞으로도 계속 할거래도 말이죠.

  2. Favicon of http://nabilove.net BlogIcon 나비 2007.03.20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에 웃고 사랑에 울고, 사랑에 속고 또 속고 하지만 사랑을 다시금 기다리는.. 더 좋은 인연 만날려고 그러는 거겠죠? 음..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0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더 좋은'의 기준이 참 애매해요^^
      사실 요즘 보면 사람 거기서 거기라는 생각 참 많이 드는데,
      그럼에도 아무에게나 끌리지 않으니 참 이상하죠?

  3.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3.20 0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짝사랑이란 눈을 감고 맨발로 돌밭을 걸어가는 것과 같다. 언제 끝나는지 알 도리 없이 무작정 걸어가는 돌밭. 가끔 우연히 보드라운 흙을 밟고 나면, 발 끝에서 전해온 찰나의 부드럽고 폭신한 감촉에 황홀해하며, 그 느낌을 끊임없이 되새기고, 행여나 또 그런 요행이 생기지는 않을까 간절히 바라며 걷는 거친 돌밭" 이라는 부분에서 정말 공감했습니다.

    예쁜 미모에,글까지 잘쓰는 멋진 삔냥님♡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박동수 2007.03.20 0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읍스...내 봄은~

  5. Favicon of http://neutrino37.egloos.com BlogIcon 무한검제 2007.03.20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이죠.. 꽃이 피듯.. 커플들도 생겨나죠..
    전 아직 겨울을 즐기고 있지만.
    그 과정을 구경하는 것도 요즘은 재미있답니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0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플.......................................................................................................................................................
      글쎄요;;

  6.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3.20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플은 죄다 죽어야되!! 마음을 아프게 하잖아!!!
    (사실은 내가 솔로부대원이이 때문...)

  7. Favicon of http://puremoa.net/blog BlogIcon puremoa 2007.03.20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비유죽인다... _
    그래서 오렌지 머핀이 이야기좀 들어주던가요? ^^;

  8. Favicon of http://tablo.tistory.com BlogIcon tablo 2007.03.20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계절은 알레스카 만년설처럼 항상 겨울인거 같습니다.ㅎ
    그저 두 눈으로만 봄을 만끽할수 밖에요;;ㅎ

  9. Favicon of http://kamodays.tistory.com BlogIcon KAMO 2007.03.20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최근에

    좋아하던 후배가 있었는데

    첨에는 절 좀 좋아 하는것 같더니..

    저의 나이를 알고 포기 하더군요.ㅠㅠ

    6살차이..;;

  10.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3.21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삔냥님 오늘하루 무사히..별탈없이 건강히 잘 보내셨나요? 웃음짓는 좋은 하루가 되셨는지는 모르겠지만..별탈없이 이렇게 다시 서로의 안부를 묻는게 또 하나의 행복이 아닐까 싶어요...삔냥님이 예쁜건 당연하지만 그 아름다움을 유지하기위해서는 잠을 많이주무셔야한답니다..미인은 잠꾸러기ㅎㅎ 삔냥님도 잠꾸러기되세요ㅎㅎ - 완소삔냥님을 흠모하는 별바람 드림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3.21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잠...너무 많이 자는 걸요;;
      짐신이 들렸다니까요~ㅎㅎ
      항상 좋은 말씀만 해 주시는 별바람님, 감사드려요.
      예전에 누가 예쁘다는 말을 계속 들으면 예뻐질 거라고 그랬는데,
      이렇게 칭찬을 듣다 보면 저도 그 말에 걸맞는 사람이 되겠지요?^^
      좋은 밤 되세요!

  11. Favicon of http://johnjung.pe.kr/tt BlogIcon john 2007.03.21 0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다 그분도 사랑을 배우시겠죠.

  12. Favicon of http://rover.tistory.com BlogIcon 방랑객 2007.03.24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계절이 바뀌듯,
    BMK의 꽃피는 봄이 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