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슬슬 시험 공부를 해야 할 것 같아 학교에 일찍 갔다.
당장 이번 주부터 시험인데 텅텅 비어있는 중도 열람실들...ㅡ,.ㅡ
다들 나만큼 공부 안하나보다.
어쨌든 1교시 수업이 있어서 열람실에는 들어가지 않고 늘상 가는 4층 쇼파에 대충 다리를 뻗었다.
이번주 금요일에 시험이 있는 과목의 교재를 읽고 있는데, 뒤쪽 쇼파에 누군가의 인기척이 들렸다.
잠시후,
"여보세요"하고 전화를 하는 여자의 목소리.
허 딸븐 목또디로 말하는 것을 엳들으니 남자친구에게 모닝콜을 해 주나 보다.
그러려니 하고 다시 교재에 눈을 돌리려는데,
순간 여자의 말이 귀에 확 꽂힌다.
"내까 똔 마~이 버드떠 니까 쪼아하눈 000옷 마~늬 따듀께.
(내가 돈 많이 벌어서 니가 좋아하는 000(혀가 짧아 못알아들음) 옷 많이 사줄게)
 그래야 내가 널 사랑하는 게 증명이 되지.
 말로만 사랑한다고 하면 진심이 아닌 것 같잖아.
 그러니까 나한테 잘해."
..........................응?
순간적으로 굳어버린 삔냥.
그 이후에도 그 여성분, 전화를 붙잡고 뭐라고 말을 많이 했으나 반토막 발음을 알아듣지 못함.
대충 [내가 널 사랑하는 걸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그 행동은 백화점에서 명품을 사 주는 것이다] 정도의 내용인 듯.
"내가 돈 많이 벌어서 너 좋은 옷 많이 사 줄테니까 너는 내 옆에서 애교만 부려."
(혀 반토막 짜리 언어를 알아듣는 내가 대견ㅡ,.ㅡ;;)
얼마나 나이가 어려서 철이 없는 여자애길래 그런 말을 하나 슬며시 뒤를 돌아봤는데,
나보다 나이가 많으면 많았지 절대 어려보이지 않는 분이셨다.
그리고 나는 그녀가 짐을 챙겨 열람실에 들어가는 것을 멍하니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내 말의 요지는....


솔로 천국 커플 지옥ㅡ_ㅡ^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벤트 마감!!!!!  (37) 2007.04.18
200000힛 이벤트  (36) 2007.04.17
사랑이 담긴 편지를 보내드립니다♥  (36) 2007.04.16
이상한 논리의 사랑법  (18) 2007.04.16
노래 들어요!!!>0<[윤하-비밀번호486]  (23) 2007.04.14
비오는 아침, 나와 내가.  (14) 2007.04.13
연애문답  (21) 2007.04.11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euxism.freelog.net/ BlogIcon 크훽뤡 2007.04.16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로천국 커플지옥..ㅋ

  2. Favicon of http://www.rainydoll.com/ BlogIcon rainydoll 2007.04.16 21: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참 연하를 사귀는 것이었을지도... 원조교제! _

  3. Favicon of http://impress.pe.kr BlogIcon 정호씨ㅡ_-)b 2007.04.16 2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아프다면 비싼 음식보다는 손수 끓여온 전복죽 아니 뭐 명가죽집 죽이라도 원츄! ㅡ_-)b (비굴하다)

  4. Favicon of http://lymei.net BlogIcon 메이아이 2007.04.16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 많이 벌어서... 부분에서 약간 놀랐습니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4.16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 부분이 좀...ㅡ_ㅡ
      원래 많이서 해주는 것도 아니고 굳이 열심히 돈 벌어서 명품 사준다니..
      ㅡ_ㅡ뭔가 씁쓸한 느낌이...

  5. Favicon of http://kamodays.tistory.com BlogIcon KAMO 2007.04.16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엇이든

    물질 보다는 정성이죠.ㅎㅎ

  6. Favicon of http://www.ryuindiary.net BlogIcon Ryuin 2007.04.16 2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저런식의 사랑도.. 나름대로의 사랑이라고 하겠죠? 응???ㅡㅡ;;;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4.16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보기엔 상당히 거슬리지만,
      과연 옳다 그르다 결정을 제가 할 수 있을는지요...ㅡ_ㅡ
      어쨌든 싫은 건 싫은 것!ㅎ

  7.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4.16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그럼요!
    완전소중! 완소녀! 삔냥님의 말씀은
    십번백번천번만번 자나깨나 눈이오나 비가오나
    무조건 옳으신 말씀이고 진리입니다
    완전소중 삔냥님♡

  8. Favicon of http://nabilove.net BlogIcon 나비 2007.04.17 0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담이겠죠...설마..ㄷㄷ 저도 서로 내가 돈 많이 벌어서 뭐뭐 사줄께 혹은 나 이거이거 사줘! 그러는데..ㅋㅋㅋ
    제3자가 엿들으면 이상하게게 들릴수도 있겠네요..

    이미 맛난거 해주고 와서 그냥 전화로 장난치는걸수도..실제로 제가 그런 경험이 있어서 경험담..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4.17 0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럴 가능성도 있겠죠~
      그런데 남자친구가 화나서 달래는 상황인 것 같았기에...ㄷㄷㄷ
      그러고보니 저는 사달라는 말을 잘 안하는군요ㅎㅎ

  9.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동수 2007.04.17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커플은 부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