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종종 술을 잘 마시게 생겼다는 소리를 듣는다.
옷도 화려하게 입는 편이고, 목소리도 크고, 노는 것도 상당히 좋아하기 때문에
"저 술 못마셔요"라고 하면 사람들이 콧방귀를 뀐다.
그런데, 정말 못마신다..ㅠㅠ
엄마도 술이 약하고, 아빠는 와인 한 잔에 속이 뒤집어지신다;;
나도 그 피를 이어받아 술을 진심으로 못마신다.
어느 정도냐 하면, 까스활명수나 집에서 담근 매실 액기스만 마셔도 얼굴에서 등까지 벌개진다.
차라리 필름이 끊겼으면 좋겠다.
나의 경우는, 먹은 걸 확인하는 타입;;;;;
술이 조금 들어가면 잠깐 더워졌다가, 손발이 차가워지면서 벌벌 떤다(여름에도!!).
그리고 조금 있으면 머리가 아프면서 눈이 감긴다.
거기서 조금 더 마시면 우선 변기와 대면하고,
거기서 더 나아가면 변기와 밤새도록 인생의 허무함과 육체의 나약함에 대해 토론하게 된다.
여기까지 가는데 별다른거 필요 없다.
소주 반 병이면 충분하다.
그러다보니 술이 겁나더라.
겁나니까 더 안마시게 되었다.
게다가 술마시고 얼굴이 빨개지는게 거의 불타는 수준이다.
눈까지 빨개지는데, 친하지 않은 사람한테 그런 모습까지 보여주고 싶지는 않다.
그래서 더더욱 안마신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젊은 사람이 술을 못마시면 사람 사귀기가 어렵다.
술을 못마시는 걸 친구들이 아니까, 술자리에 나를 안부르는 경우가 종종 있고,
저녁 모임에 나가기도 상당히 꺼려진다.
YT OB모임에서 술마시는걸 보고는 다음부터 OB모임 안나갔다;;;
불편하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고.


요즘 고치려고 많이 노력하는 중이지만, 역시나 힘이 든다.
특히나 소주를 마시거나, 내가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과의 술자리는 더 힘들다.
(여담이지만, 얼마 전 남자친구 친구랑 만났는데, 그 친구는 정말 마음에 안드는 데다가 시작이 소주였다. 그래서 술은 입에도 안대고 집에 왔다.)

하지만...술 마시는 분위기나 노는 걸 너무너무 좋아하는걸ㅠㅠ
이런 나에게 술을 못마시는 육체는 정말 "저주"란 말이닷!!ㅠㅠ



그냥...요즘 이런저런 모임에 나오라는 말들이 많아서 해 본 말이다.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몽상, 에고이스트  (2) 2007.01.09
안경 고르기  (21) 2007.01.08
이벤트 당첨자의 변?!  (6) 2007.01.07
술을 못마시는 불편함이란...  (22) 2007.01.06
뱀파이어 타로 덱 매뉴얼  (2) 2007.01.06
눈이 왔어요!!!  (8) 2007.01.06
<<미션>>막힌 변기 뚫기  (6) 2007.01.06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rosebird.net BlogIcon 후지이 야쿠모 2007.01.06 2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을 잘 마시게 생겼다"는 말은 사진으로 확인 시켜주셔야 하시잖습;;

  2. Favicon of http://www.crazybug.net BlogIcon 하얀기적 2007.01.06 2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주보다 알콜이 덜한 병맥주를 마신는 방법도 있습니다.
    병맥주라 봐야.. 물건너온거 자신의 몸에 맞는거겠지만..
    저는 친구랑 술마실때. 저도 잘 못마시는지라. 친구들 소주시켜 먹을때 저는 따로 맥주시켜 먹습니다. 안마시는건 아니잖아요.
    저새낀.. 부루주아야~ 소릴 듣긴하지만.. 분위기를 흐트려 뜨리지않고 즐겁게 어울릴수 있으니까요.. ㅋ
    굳이 자신의 몸에도 맞지않게 독한걸 억지로 먹을 필요는 없을거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6 2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병맥주 한병이면 소주 마신거랑 비슷한 효과가;;;
      KGB 먹고도 취하는걸요;;;
      아참, 그리고 안마신다고 잔도 안받는건 아닙니다;;;

  3. Favicon of http://meiclamo.net BlogIcon Pod 2007.01.06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2006년되고부터 술이 막 줄기 시작하더니 이제 술자리에선 술 하나 못마시는 놈이 되버렸어요. 친구들 다 소주잔 건배할 때, 전 맥주 500cc하나 시켜 건배하는 상황이 벌어지죠. 술자리 정말 좋아하긴 하지만, 취하지 않아서 말이 안통하는 경우가 생기더라구요. T.T 근데 왜 난 술이 줄었을까... 나이때문일까?..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6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마시다보면 준다고 하더라구요~ㅋ
      제 친구도 위염때문에 술 한참 안마셨더니 이제 못마시겠더라고;;;
      저는 여기서 더 줄면 큰일나요!!!
      슈크림빵조차 못먹을지도;;;

  4. Favicon of http://www.acoc.co.kr/surace BlogIcon 아르 2007.01.06 2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술을 마시면 몸이 뜨거워지고, 먹은 걸 확인하는 타입입니다... 한 번은 소주 한병을 그냥 들이켰는데 거짓말 안하고 3일동안 토했습니다. -_-;;;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6 2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마셔도 소주는....화학약품을 위장에 들이붓는 느낌이랄까요;;

    • Favicon of http://www.crazybug.net BlogIcon 하얀기적 2007.01.06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르님은 안가시는 블로그가 없으신듯.. ㅋ 어딜가나 아르님 덧글은 꼭 있습니다. :)
      전 못마시는 술... 뭐 조금씩.. 밤새도록 먹구선.. 다음날 술병나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그냥 걷기만 해도.. 오바이트 쏠리더군요 ㅡㅡ;;

  5. Favicon of http://lymei.net BlogIcon 메이아이 2007.01.06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술 마신 적이 없군요. 지금까지.
    적어도 임용되기 전에는 술 안마신다! 는 결심으로, 같은 과 사람들끼리의 술자리(주로 3차)는 빠지지요.
    선배들도 감싸주고요. "얘는 못마셔" 라고. 학기초에 장염 걸린 일이 있었는데 그것으로 넘어가주시네요~

  6. Favicon of http://toice.net BlogIcon toice 2007.01.07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 먹으면 얼굴 빨개지는 사람 무서워서 술 못 권하겠더군요; 일단 몸에서 안받으니까 벌개지는거 같아서 뭔가 잘못될까봐 겁나요 ;ㅁ; 저도 항상 술을 권하진 않는데 여럿이면 모를까 술 못먹는 사람하고 단둘이나 혹은 셋중에 한명이 술 못먹으면 뭔가 좀 심심해요. 아니면 제 친구처럼 술 안먹고도 같이 취하는 스킬을 익히시면 좋을 것 같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7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저는 안취해도 취한것처럼 놀아요;;;
      아는 사람들은 제가 술이 약한걸 알기 때문에 조금만 먹어도 그러려니 하는데, 문제는 처음보는 사람들과의 술자리지요^^
      꼭 한 테이블에 한명 꼴로 술을 강권하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7. Favicon of http://miriam.tistory.com BlogIcon miriam 2007.01.07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주 연말모임에서는 얼굴이 홍당무가 되더니만.

    오늘 술자리에서는 눈만 빨개졌다고 친구가 그랬다는 -_-

    원래 술 잘 마시는데. 요새 공부만 해서 술 마실 기회가 별로 없어서 그런건지 -_-

  8. Favicon of http://puremoa.net/blog BlogIcon puremoa 2007.01.07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잘 마시는 줄 아는데 저도 잘 못마셔요...ㅋ

  9.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1.07 2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저도 체질이 생체 알콜 탐지기랄까요?
    섭취하는 음료에 알콜이 조금만 감지돼도 얼굴이 빨개져서 -_-
    음하하하..

    근데 술도 많이 못 드시면서 볼살은 왜?
    (후다다닥~)

  10. Favicon of http://www.hannal.net BlogIcon 한날 2007.01.10 00: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체질이 좀 변했는지 술 자체를 좋아하진 않아도 마시긴 참 잘 마셨는데 이젠 소주 두 잔이면 힘들더군요. ( -_-) =3 요즘엔 절 자리에 잘 껴주지도 않습니다. 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