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언제 삔냥이 정신이 있었겠냐만은...
시험이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끝난 것 같지 않은 이 말도 못하게 찜찜한 기분이란...크흑ㅡ_ㅜ
뭔가 휘리릭~하고 지나갔네요;;;
한 일도 많고, 뭔가 해프닝도 꽤 있었으며, 그 와중에도 나름 영화도 (컴퓨터로) 보았으며,
노다메도 끝장을 보고 말았어요.
그래도 시험이 끝나서 손톱에 매니큐어 칠할 정도의 시간은 있군요;;

어제는 그간 미뤄뒀던 청소를 했어요.
셤 기간 동안에 어질러 놓은 게 말도 못하겠더라구요;ㅁ;
게다가 샤워하고 나왔는데 닦을 수건도 다 떨어져 가고;;;
팔뚝 걷어 붙이고 청소, 빨래, 설거지를 끝냈습니다!!!
....만
종이로 뒤덮인 책상은 어떡할거냐ㅠㅠ
(거기에 밥 대신 마셨던 우유팩 더미들;;;)

집 정리 하면서 마음 정리도 좀 했습니다.헤헷.
마음 속에 들어 앉아 있던, 이번 학기 내내 나의 발목을 붙잡던 녀석을 조금씩 밀어내고 있어요.
참 좋은 사람이지만,
어째서 내 사람이라는 생각이 안드는지...
저와의 인연이 아닌가봐요~^^
그냥,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좋은 교훈 많이 얻었다고 생각하고,
이제 그만 툭툭 털고 일어나서 제가 가던 길을 가야겠어요.
그래도 지구는 도니까요.ㅋㅋ

셤 기간 중에 소개팅 제의가 들어왔습니다.
사실, 소개팅은 한 번도 해 본적이 없어요.
그도 그럴 것이,
인도네샤에서는 소개팅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었고(게다가 어렸잖아!!)
고3때부터 사귀던 남자친구와 헤어진 지 얼마 되지 않아
곧바로 남자친구가 생겨서 지난 학기까지 만났으니..
어쨌든 아는 분의 제의로 소개팅을 하기로 했어요+_+
너무 떨립니다ㅠㅠ
제 싸이 사진(비키니 포함ㅠㅠ)을 보고 한다고 했다는데;;
그 때는 지금보다 2~3kg은 덜 나가던 때여서 걱정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그리고 사실 저는 제가 별로 소개팅 person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든요.
한 사람과 진지하게 교제하려면 그 사람에 대해서 어느 정도는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소개팅은 몇 번 보고 그런 결정을 해야 하는 거잖아요.
과연 그런 상황에서 제가 진솔해질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가 않거든요.ㅋ
맨날(이라고 해봐야;;) 주위 친한 사람에게서 이성의 감정을 느껴왔어요.
헤어지면 그 사람을 잃는 거라서 항상 헤어질 때마다 '내가 다시는 친구랑 사귀나 봐라'라고 하지만,
결국 주위에서 사람을 찾는 것 또한 제 스타일이라..
이번 소개팅은 어떻게 될 지 모르겠습니다.ㅋ
잘 되면 좋은거고, 안 되도 별로 아쉬울 것 같지는 않아요~
경험이 나쁜 건 아니잖아요.ㅋ
(결정적으로 키가 180이래요+_+ㅎㅎㅎㅎㅎㅎㅎㅎ)

다음주 주말(24일)까지 윤미정 작가의 The Pink and Blue Project가 금호 미술관에서 전시됩니다.
너무너무 가고 싶어요ㅠ0ㅠ
하지만...하지만...
이번 주 화요일에 발표가 2개인 데다가,
발표 하나는 MT가서 발표 하는 거라 수요일까지 잡고,
수요일부터 열심히 금요일 기말 과제를 해서 내야 한답니다.
결론은 역시...금요일까지는 시간 없음.
그런데 토요일에 소개팅을 하면, 일요일 밖에 시간이 없군요;ㅁ;
소개팅일 잘 되면 일요일에 소개팅남과 함께 가면 되겠지만...
그렇지 않다면...저는 누구랑 가야 하죠?ㅋㅋ

이번 학기 내내 정말 문화 생활이라곤 하지 못했어요;ㅁ;
엄마가 3달동안 와 있었음에도 엄마랑 영화 한 편을 못봤군요..크어어억~
방학 중에도 계절학기를 다녀야 하고,
계절 학기가 끝나면 자격증 시험 준비를 해야 하니...
뭐...이제 정말 봄날은 다 갔다는 생각이랄까나요ㅠㅠ
but that's the way the coockie crumbles.




뭐...이래저래 복잡하니 심심할 틈이 없군요..후후후후후후후후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어나오는 감성 주체할 길 없어  (13) 2007.06.25
미뤄뒀던 포스팅  (17) 2007.06.24
백년만에 셀카신공  (38) 2007.06.17
여전히 정신 없는 포스팅  (22) 2007.06.17
최근 동향  (45) 2007.06.12
누군가의 짝사랑  (42) 2007.06.06
MORNING BREATH  (12) 2007.06.03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6.17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제가 잘 되라고 정화수 한 사발 떠놓고 빌고 있을게요~ _ /

  2. Favicon of http://www.ncfly.net/ BlogIcon NC_Fly 2007.06.17 1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남자는 일단 키가 크고 봐야 .. ;
    ( 키 177인 저는 안습이군요 ㄲㄲㄲㄲ )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6.17 2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177이라고 하는 건 역시 자랑이지요?ㅡ_ㅡ
      세대 차이는 있지만, 당신은 이미 충분히 큽니다;;
      주위에 175 못 넘는 사람도 많아요~

  3. Favicon of http://moon5526.tistory.com BlogIcon 신짱 2007.06.17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바람님이 걱정되네요^^;;;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동수 2007.06.17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봄날은 다 갔지...이제 여름이잖아 ㅎ

  5. Favicon of http://dstory.net/tt BlogIcon DynO 2007.06.17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부럽습니다.
    잘되서 올여름은 행복하게 보내세요 히히

  6. Favicon of http://www.rainydoll.com BlogIcon rainydoll 2007.06.18 0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에서 언급된 '소개팅'의 여파로 별바람 님의 댓글이 달리지 않는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은 저 뿐일까요? _

    잘 되서 행복한 여름 보내시길 바라봅니다. :)

  7.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6.18 0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키 180.....
    요게 문제네요..
    안타깝게도 전 삔냥님이 바라시는
    키 180에 건장한 미청년이 아닙니다.
    키작고, 건장하긴 커녕 허약한..
    그러므로 결론은 낙방인거군요..하핫!
    소개팅 잘되시길 바랄께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6.18 0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키 180이상은 항상 부르짖는 거지요~ㅋㅋ
      하지만 항상 제가 좋아하게되는 사람을 보면 키가 170 초반대;ㅁ;
      제 키가 썩 크기 않으니 어지간히 작아도 별 문제는 없는 것 같아요~
      하지만 '기왕이면 다홍치마'랄 까나요?ㅋ

  8. Favicon of http://youngminc.com BlogIcon 영민C 2007.06.18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키 180은 마법의 키높이 아이템으로 누구나 넘볼수 있는 키죠~
    ㅎㅎㅎ.

  9. Favicon of http://cksdn.net BlogIcon 찬우넷 2007.06.18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험 끝났나봐요o~
    으으- 소개팅이라- 한번도 못해봤습니다ㅋ
    저도 주위 친한 사람에게서만 이성의 감정을 느껴봤기 때문에!ㅋ
    좋은 경험하세요 :)
    180!!!이잖아요!! 우어어~

  10. Favicon of http://sky1piece.net BlogIcon sky1piece 2007.06.18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같으시네요..
    저도 늘 다신 주위 사람이랑 안사귄다고 외치면서도, 막상 소개팅 같은건 해봐야 불편하기만 한 성격입니다. 주위사람들이 팔을 안으로 굽히는 모양새까지 보면서도 말이지요..
    외롭게 살아야 할 성격이려나..ㅎㅎ

    아무쪼록 결론이 멋지게 나시길 바랍니다.. 솔로탈출! 홧팅! ^-^

  11.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6.19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개팅이라..... 전 소개팅보다는 맞선쪽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