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비가 갠 2007년 7월 10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늦여름에 찍어 둔 학교 사진 울궈먹기.


한 바탕 샤워를 마친 오후의 학교는 풀내음이 진동을 한다.
푸르릇 푸르릇 여름 향기 입자들이 추는 군무에 넋을 잃고 말았다.

학교에서 집으로 오는 단 10여 분의 시간 동안
여름에 대한 온갖 감상들이 푸른 잔디의 향기와 함께 밀려오고,
거기에 짐짓 못 이기는 척 떠내려가는 나.
여름은 나의 고향이다.

가슴팍이 간질간질.
투명한 무지개빛 잠자리 날개라도 돋아나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 베란다에서 찍은 7월 10일자 하늘.


꿈을 꾸듯 허공을 걸어 몽실몽실 날아 온 집에선 날 반기는 침실의 로즈마리 향기.
코 끝을 간질이는 레몬 향 핸드크림.
살랑살랑 바람을 타고 날아드는 구름 향기.
이 곳이 정녕 어젯밤 내가 외로움과 몸부림치던 바로 그 곳이란 말인가!

세상을 온통 활기찬 초록빛으로 물들이는 여름의 힘찬 카니발을 넋을 놓고 바라본다.
오늘은 빨래데이트를 하기 딱 좋은 날씨인 걸!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힘들고 지친 당신에게.  (25) 2007.07.14
게이지문답  (28) 2007.07.12
어지간히 놀았나보다.  (22) 2007.07.11
비가 갠 2007년 7월 10일  (24) 2007.07.10
2007.07.08.  (12) 2007.07.08
연애잡담 (부제: 새내기 커플 염장질 포스팅)  (16) 2007.07.06
예기치 못한 데이트, 그리고...  (27) 2007.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