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게이지문답

언제나 공사중!의 데굴대굴님께 딱 걸렸습니다!ㅋㅋ
대굴님은 이걸 하겠다고 해놓고 하지 않으면 남자친구가 생기지 않을 거라고 말씀하셨지만,
그러실 줄 알고 남자친구를 미리 장만해 놓았지요.ㅋㅋ

 

 
        0 ■■■■■■■■■■ MAX
행복도 ■■■■■■■■■ :
대체로 많이 행복한 편입니다. 하지만 더욱 행복해지고자 하는 욕심으로 인생의 방향을 결정하기 때문에, 완전히 행복하다고는 말 못해요^^. 완전히 행복해지면 현재에 머물러야 하잖아요~

우울증 ■■■■■■■■ :
우울이란 sophisticated한 사람에게 찾아오지요. 한 때 닉네임이 단무지삐냐였을 정도로 단순하게 세상을 살아가는 삔냥에게 우울은 조금 사이가 좋지 못한 친구랍니다ㅋㅋ. 하지만 아주 가끔 미친 듯 이 친구가 보고플 때도 있어요^^.


단순함 ■■■■■■■■■■ :
단무지삐냐라니까요, 단무지~ㅋㅋ.


특이함 ■■■■■■■■■ :
이거...주관적인 평가지요?


친절도 ■■■■■■■■■■ :
조금 극과 극을 달리는 편이에요. 좋아하는 사람들한테는 진짜 친절하고 부탁도 거의 다 들어주는 데 별로 안좋아하거나 관심 없는 사람한테는 무관심에서 우러나오는 불친절이라고나 할까요?


정체성 ■■■■■■■■ :
정체성을 게이지로 나누다니...이걸 어찌 해야 하나요? 뚜렷하다 희미하다라고 한다면, 꽤나 뚜렷한 편이에요. 그리고 항상 '나'라는 것을 실험하고 연구하고 있구요.ㅋㅋ


만족도 ■■■■■■■■■■ :
불과 1년 전에 이 문답을 했으면 아마 만족도 점수가 바닥을 치고 있었을거에요.ㅋㅋ하지만 지금은 꽤나 원하는 일 쪽으로 근접해 갔고, 남자친구도 있고, 꽤 만족하고 있습니다.^^하지만 워낙 욕심쟁이라서요, 점수가 짜요.ㅋ


 말 빨  ■■■■■■■■■ :
나름 조금 있다고 생각하는 편이에요. 하지만 갑자기 물어보면 말을 잘 못해요.(면접 같은 데서는 꽤나 버벅거립니다ㅠㅠ) 말빨보다는 생각을 정리해서 쓰는 글빨이 더 센 것 같아요.


감성적 ■■■■■■■■■ :
감성적이고 감정적이고 하여튼 그래요.ㅋㅋ 일단 어제 밤처럼 비 오는 날은 감성폭주합니다. 좀 심하게 감성적이라 일상 생활에도 영향을 좀 주기도 하고 막 그래요.


 공 부  ■■■■■■■■ :
게을러서요...;; 좋아하는 것만 합니다^^;;하지만 방학 때는 그마저도 거의 안한다는거;;;


싸가지 ■■■■■■■■■ :
개념 안드로메다 행입니다.ㅋㅋ 막 99,00학번 선배가 전화했는데 '요베베와썹와썹'이라고 전화 받아요ㅡ,.ㅡ 무식하면 용감한 법이잖아요?ㅋㅋ


긍정적 ■■■■■■■■ :
삔냥의 원동력입니다. 뭐하러 세상을 나쁘게 보나요? 나쁜 것도 착하게 보다보면 착해보이는 법이잖아요^^.


적응력 ■■■■■■■■■ :
전학을 좀 많이 다녀서 그렇지 적응력은 나름 괜찮은 편이라고 자부합니다. 일단 제 색깔을 가리고 적응한 다음에 거기가 내 나와바리화되면 그때부터 내맘대로 난장판을 만들어놓는다고나 할까요?ㅋㅋㅋ


부정적 ■■■■■■■■■ :
아무리 긍정적이려고 애 써봐도 마음 속 타나토스는 저도 어쩔 수가 없나봅니다. 평소에는 완전 밝고 명랑하고 개념따위 보이지도 않는 삔냥인데, 어느 한 순간 기복을 타면 내색은 안하지만 상당히 회의적은 생각들로 하루를 보내곤 하지요.ㅋㅋ극단이에요, 극단.


솔직함 ■■■■■■■■■ :
어쩜 좋습니까.ㅡ,.ㅡ 나도 모르게 솔직한 말들이 마구 튀어나오는 데ㅠㅠ. 이거 불편해요ㅠㅠ

 
 애 교  ■■■■■■■■■■ :
삔냥은 나름 조금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고 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원래 한 번 하면 끝장을 보는 데 안하는 것 뿐이랄까나;;; 뭐 사람도 좀 가리구요^^


 눈 물  ■■■■■■■ :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단, 나와 관련된 일일 경우, 실제상황일 경우에만. 평소에는 조금만 슬프거나 조금만 감동해도 눈물콧물 펑펑인데 이상하게 영화같은 걸 보면서 별로 울거나 웃거나 하지 않아요. 왜 그럴까요?


 웃 음  ■■■■■■■■■ :
개똥만 굴러가도 웃기 때문에 저랑 같이 다니는 주위 사람들은 모두들 자기가 되게 웃긴 줄 알아요ㅡ,.ㅡ. 웃으면 좋잖아요^^괜히 기분도 좋아지고~ 그런데 진짜 웃어야 할 개그 프로그램 같은 거에서는 별로 안 웃는 편. 예전에 개콘을 멍하게 보는데 친구가 인상 펴고 보라더군요;;


엉뚱함 ■■■■■■■■■■ :
아까도 말했듯이 개념은 안드로메다 행. 다른 사람과 비슷하다는 말을 듣는 것을 너무 싫어하다보니 이런 현상이 나타난 것 같아요. 친구 왈 "나는 니가 외국 살다 와서 그런 건 줄 알았는데, 원래 그런거더라ㅡㅡ"


장난기 ■■■■■■■■■ :
조금 심해요. 친하면 이런저런 장난을 많이 치는 편입니다. 어렸을 땐 그 장난 때문에 친구랑 싸운 적도 있고 봉변을 당한 적도 있고 그래요^^


거짓말 ■■■■■■■■■■ :
잘 못해요;; 얼굴에 티가 나거든요;;;

 
 예 의  ■■■■■■■■■■ :
개념님 안드로메다 행인데 예의라고 있겠습니까? 뭐, 때와 장소를 조금 가리긴 합니다만, 별로 예의바른 것 같지는 않아요;;


무뚝뚝 ■■■■■■■■■■ :
별로 무뚝뚝하지 않은데, 역시 이것도 사람나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한테는 찬바람 쌩쌩 부는 스타일이에요. 좀 무섭다고는 하더라구요(어디가!!)


활발함 ■■■■■■■■■■ :
또 삔냥이 요거 빼면 시체ㅋㅋㅋ


얌전함 ■■■■■■■■■■ :
어느 순간은 상당히, 정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모를 정도로 얌전할 때가 있어요. 여러 사람이 모였는데 친한 사람이 없다거나, 나보다 나이 많은 사람들 사이에 껴 있다거나 할 때는 정말 얌전하고 예의바른 요조숙녀입니다.ㅎㅎ(주로 선생님들이 절 좋아하시더군요.)


 체 력  ■■■■■■■■■■ :
여자 치고는 조금 좋은 편이에요.^^그냥...운동장 5바퀴 정도 뛸 수 있는...? 뭐 이 체력도 상황에 따라 다릅니다. 공부할 때는 30분만에 전부 소진되지만 쇼핑 등을 할 때는 13시간을 돌아다녀도 너끈해요!!ㅋㅋㅋ

 
이중성 ■■■■■■■■ :
후후후...you have seen nothing yet.


뻔뻔함 ■■■■■■■■■ :
무슨 생각을 하는지 얼굴에 전부 브로드캐스팅 되는 타입입니다. 뭐..작정하면 거짓말을 잘 하기는 하지만, 아직 어려서 낯짝이 두껍지 못해요.ㅎㅎ


냉정함 ■■■■■■■■■■ :
음...이건 조금 여러 다양한 의견이 있겠습니다만, 오랜 세월(?)동안 냉정해지려고 무던히도 노력해 왔고, 그래서 소정의 성과를 거두었다고나 할까요? 많이 자제하는 편이지만, 역시 공과 사는 확실히 구분하려는 스타일이에요. 또한 가는 사람 안 붙잡는 타입이라 엄마가 항성 '잔 정 없는 년'이라고..ㅋㅋ


 유 머  ■■■■■■■■■ :
의도치 않은 슬랩스틱은 자주 합니다.ㅡ_ㅡ 별로 웃기려고 한 말은 아닌데 사람들이 웃는 건 유머가 있는 건가요, 없는 건가요?


철없음 ■■■■■■■■■■ :
뭐..제 블로그 등등을 보면 다 아실 듯..ㅎㅎㅎ 정신연령 만 13세입니다.


절약성 ■■■■■■■■■■ :
날 데려가는 남자는 참 돈이 많아야겠다고 종종 생각합니다.ㅡ_ㅡ 뭐, 별로 이것저것 아끼는 타입이 아니라서요. 그렇다고 돈을 펑펑 쓰고 다니는 타입은 아닙니다만, 꼼꼼하거나 하지 않아요;;


부지런 ■■■■■■■■■■ :
정말 게을러요ㅡ_ㅡ. 미루고 미루고 미뤘다가 더 이상 미룰 수 없을 때 하는 타입입니다.


기억력 ■■■■■■■■■■ :
망각은 신이 주신 선물입니다;;;;;;;;


배려심 ■■■■■■■■■■ :
좋아하는 사람들은 꽤나 배려하려고 노력합니다만,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조금도 챙길 생각을 하지 않는 극단성이 여기에서도 나타나는군요;; 사람을 배려하려고 하는데, 원체 오랫동안 혼자 살아서 어떻게 하는지를 잘 몰라요.ㅎㅎ


인내심 ■■■■■■■■ :
요건 자신 있어요.ㅋㅋ 아픈 거든 뭐든 일단 참고 봅니다. 다만 터지면 끝장.ㅡ_ㅡ


 변 덕  ■■■■■■■■■■ :
심해요. 진짜진짜 심해요. 오랫동안 계획했던 것도 한 순간에 바꿔버립니다.


귀찮음 ■■■■■■■■■ :
흠...요것도 상당히 주기를 탑니다. 부지런을 떨 때는 정말 쉼없이 움직이지만, 한 번 귀차니즘을 타기 시작하면 누워서 손가락도 움직이지 않아요;;;(한 때 제가 조울증이 아닌가 의심했을 정도로;;)
 

바톤 주자
후후후..이번엔 주자를 조금 정해볼까요?

www.바보온달.net  님
호갱 님
찬우넷 님
nob 님

부탁드립니다~♡후후후후후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학계산기  (54) 2007.07.24
아주 그냥 세상을 통째로 쓸어내리시지~?  (50) 2007.07.19
힘들고 지친 당신에게.  (25) 2007.07.14
게이지문답  (28) 2007.07.12
어지간히 놀았나보다.  (22) 2007.07.11
비가 갠 2007년 7월 10일  (24) 2007.07.10
2007.07.08.  (12) 2007.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