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런 말아먹을 11월생들....ㅠㅠ

오늘은 나의 고등학교 시절 한몸처럼 지낸 두 친구녀석의 생일이다.

남욱이랑,유진이.

만약 나의 고등학교 암흑기에 이 두 친구들이 없었더라면

나는 내 고등학교 시절은 검은 크레파스로 죽죽 칠했을지도 모른다.

이 두 녀석들이 있었기에 그나마 그 시절에 내 추억이 유채색이 되지 않았나 싶다.

초등학교 5학년때부터 친했던 우리 유진이.

나는 얘한테서 한번도 다른 사람의 험담을 들어본 적이......아마 없을걸;;;

어쨌든 그만큼 착하고 아름답게;;;모범적으로 고등학교를 마감한 친구녀석.

항상 나한테 괴롭힘당하고;;까이고;;맞고;;당하고;;......;;

그래도 친구야, 너는 항상 나를 이끌어주었다.

한 발 앞서서 웃으며 손짓하는 니가 있었기에,

항상 로저스처럼 나의 모든 것을 품어주는 니가 있었기에,

나 꿋꿋하게 어깨펴고 웃을 수 있었어.

사랑한다.


그리고 나한테 까인 유진이가 항상 징징거리며 찾아가던 남욱이ㅡ_ㅡ;;

고1때 전학 오자마자 그 특유의 카리스마로 우리 반을 휘어 잡은 녀석.;;;

입도 거칠고, 얼굴도 거칠고, 성격도 거칠지만;;;

사실 알고보면 누구보다도 여성스럽고 부드러운 면을 숨기고 있는 친구.

불의를 보면 못 참고, 다른 사람에게 싫은 소리 하는 거에 하나도 겁 안내지만,

지고지순한 사랑을 할 줄 알았던 녀석.

유진이가 앞장서서 나를 이끌어주었다면,

남욱이는 항상 뒤에서 나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었다.

불같이 화를 내다가도 딸기우유 하나에 배시시 웃어버리는 귀여운 내 친구.

사랑한다.


학교도 다르고, 사는 곳도 다르고, 관심사도 달라서

이제 이 친구들 보는 게 거의 연례행사가 되어버렸지만,

어째서 이 끈끈하고 진득한 우정은 사리지지를 않는지...

인연의 끈을 볼 수가 있다면, 우리는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복잡한 매듭으로 묶어있지 않을까?


맨날 나보고 어리다고 구박하지만,

그래도 나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나의 소중한 친구들.

나는 너희를 너무너무 사랑해.

내 마음 보여줄 수 없어서 안타까울 뿐이야.







이제 너희는 20대 중반이다.메롱:p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주 일요일....  (0) 2006.11.26
세상에서 가장 즐거운 팀플  (6) 2006.11.25
다람쥐길을 돌아가라고?!  (0) 2006.11.24
친구야, 생일축하한다!!!!  (3) 2006.11.24
첫인상  (7) 2006.11.24
보일러;;;  (11) 2006.11.23
검색을 잘하는 것도 기술인듯  (6) 2006.11.22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6.11.24 2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제일 친한 4명이 다 11월생이구나...
    3일 진주, 9일 영희, 24일 냐묵, 통뼈...
    나도 나중에 가족계획 잘해야지...
    2월생은 외롭다ㅋㅋ

  2. Favicon of http://puremoa.net/blog BlogIcon puremoa 2006.11.24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월초가 생일인데...
    학교다닐때는 방학중, 사회나가면 휴가철의 피크라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