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중 거의 집중적으로 이틀)동안 매달려온 발표가 오늘 끝났다.
스킨쉽을 조작적 조건화로 감히 설명하려고 했더니 누가 말뚝을 박아 넣은 듯 머리가 묵직~허다;;

어쨌든 어제부터 정신없었던 듯;;;

우선 말년이라고 휴가 나온 병장님 비위 맞춰준답시고
점심을 사줬다.

우리 학교근처에서 가장 맛나는 파스타를 파는 리꼬네에서...

까르보나라

까르보나라 알 폴로(페투치네)

마늘빵도 맛있다!


물주의 거만한 표정ㅋ.


한 달에 한번씩 휴가 나오는 말년 병장


아직까지 seperation이 좀 덜 된 기분이지만...

역시 구관이 명관인지라 완전 편하다~헤헷




..어쨌든 집에서 mp3(드디어 모두 갖춰졌다!!!)에 노래를 넣고 탱자탱자 놀다가 팀플하러 나왔다.

점심 먹은지 3시간 밖에 안됐는데 벌써 저녁때다;;;

팀플 사람들이랑 누나네 삼치 가서 대충 밥 먹고 가까운 하나스퀘어로 갔다.

옛날에 입학할 때 중앙광장 보고 완전히 입이 떡 벌어졌었는데...

중앙광장은 옆에 갔다대지도 못하게 으리으리하게 지어버린 하나스퀘어!!!

이제 더이상 공대는 멸시와 괄시의 대상(언제는 그랬나;;)이 아니었다!!!

같은 조 언니랑 베개랑 이불 갖고와서 여기서 살자고 했다;;;


하나스퀘어의 일부분과..ㅡ_ㅡ웬 놈팽이


어쨌든 팀플 주제는 생각보다 꽤나 까다로운 주제였다;;;

나름 완성했다고 생각하고 높으신 분ㅋㅋ께 보여드렸더니;;
깨끗하게 프린트아웃 된 종이를 무슨 연습장을 만들어놨다..ㅠㅠ크헉;;

덕분에 ppt다시 짜고 등등 이런 저런 대대적인 수정을 했더니 밤이 샜다;;;;

1시간 반 자고 학습과 기억 보강을 들어갔더니...;;


화장으로 커버가 불가능한
꺼슬꺼슬한 피부
+
볼까지 늘어진 다크써클
+
과부하 걸린 뇌
+
잠들어버린 뉴런들
+
썩은 표정






게다가 발표문은 대략 10여 분 전에 만들어진 상태에다가,
늦잠을 자 버려서 학교에 늦게가는 바람에 ppt랑 제대로 맞춰보지도 못한 덕분에,
발표 내내 완전 헤매고 다녔다.
(97%의 애드립과 2%의 바보짓으로 구성된 발표 해봤어?)

발표가 끝나고 최쌤이 사주신 피자!!!
파파존스에서 종류별로 10가지를 사 오신 듯;;;

도착한 피자맨!!!


완소 최쌤!!!


지연된 발표와 피자맨의 정시배달로 마지막 발표자가 상당히 난감해했다는....


아아~_~완전 마음에 안드는 발표였지만, 그래도 무사히 끝마쳐서 다행이야;;;헐헐;;;


하지만 앞으로 또 넘을 고개가 몇개이더냐~~허허허ㅡ_ㅡ;;

그래도 생각보다 재미있었다.

이런 주제를 내가 아는 이론으로 어떻게든 껴맞춰보겠다는 시도가.


그리고 도움을 받으면서 느낀 점은...

나 아직 심리학도로서 한참 모자라다는 것과,

(덕분에 왠지모를 도전욕에 불타고 있다!!!)

조금 더 완벽함을 추구해야겠다는 것.



아아...이제 좀 자자~0~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터넷을 돌아댕기다가...  (9) 2006.12.03
온스타일과 된장녀  (12) 2006.12.03
PC에 관한 간단한 릴레이; 바톤을 받았어요!!  (4) 2006.12.02
큰 산을 넘다;;  (9) 2006.12.02
마지막의 시작  (6) 2006.12.01
하늘을 날아요♡  (7) 2006.11.30
올 크리스마스에는....  (10) 2006.11.30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nterq.or.jp/gold/photo100/omrice.jpg BlogIcon O' Mrice 2006.12.02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발표하는 형도 악칠인데, 00학번 석인이훃...
    글고 이거 읽고나니 최성생님 수업이 더욱 기대된다+_+!!
    다음 학기에 꼭 들어버릴테닷~!!!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6.12.02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오~
      이분 볼때마다 낮치 익더라니...
      악칠이었구나~ㅋㅋ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6.12.02 23:2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참, 그리고 최쌤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이 분 생각보다 꽤나 깐깐하신 분입니다.
      평소 섭할때 보면 상당히 설명이 쉽게 느껴지고,
      시간도 거의 오바하지 않는 타입인데,
      이건 그만큼 철저히 준비하고 오셨다는 말씀.
      게다가 질문에 대답도 잘 하시고 농담도 잘 하셔서
      너그러운 사람처럼 보이지만,
      상당히 철저하게 자기 관리를 하는 사람입니다.
      이 분 마음에 들 만한 발표를 하려면 우선 발표 로직이 상당히 완벽해야 하고, 그 로직에 따라 피피티도 짜임새있게 만들어야 하고, 발표자는 막힘없이 술술 말해야 하는 등등의 거의 완벽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아아....오늘 발표 생각을 하니 또 암담해지는...ㅠㅠ

  2. Favicon of http://ruhaus.com BlogIcon 루돌프 2006.12.02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부하 걸린 뇌
    과부하 걸린 뇌
    과부하 걸린 뇌
    과부하 걸린 뇌
    ㅋㅋㅋㅋㅋㅋㅋ

  3. Favicon of http://www.storyblue.com BlogIcon nnin 2006.12.03 0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도전욕이라는거 나에대한 녀석이냐?
    그러하다면... you win-_-
    높으신 분이라는 표현은 사절.
    높은신 분들이 보면 웃어제끼실꺼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6.12.03 1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ㅡ_ㅡ학문에 대한 도전욕입니다~ㅋㅋ
      높으신 분이라는 표현은 재미로 쓴 거지만, 원하지 않으신다면 앞으로는 그만합죠~
      어차리 또 쓸 일도 없구요..
      어쨌든 진짜 도와줘서 완전 감사!

  4. 길길이~ 2006.12.04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하나스퀘어에서 같이 살기로한 언니다. ㅋㅋ
    발표는 잘 했어~
    우리가 급수정을 많이해서 시간이 완전 부족했지만
    그래도 시간에 비해 잘 한듯.
    근데 최쌤의 깐깐언급 설명을 들으니
    조금 아쉽다는 느낌이 들긴하다만..
    우리에겐 레폿이 있다!
    잘써보잣! ㅎㅎㅎ
    참 이사진도 싸이로 휘리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