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PC에 관한 간단한 릴레이; 바톤을 받았어요!!

이런 릴레이 종류 한 번 해보고 싶었는데...
처음 걸린게 컴퓨터 관련이라니요;;쿨럭쿨럭;;;
뭐ㅡ_ㅡ...하는데 까지 해보겠습니다~ㅋㅋ

0. 바톤을 주신 분의 PC상태에 대해선

음냐음냐~꽤나 잘 정리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ㅋㅋ
뭔가 컴퓨터를 실용적으로 잘 쓰고 있는 듯 하네요;;;

1. PC의 남은 용량은 몇인가요?
대략 65기가 정도 남아 있는 듯;;;
예전에 이런 저런 게임을 하느라 용량이 후달린 적도 있는데...
이런 저런 에러들을 혼자 처리하지 못하는 이유로
최근에는 특별히 필요한 것 아니면 잘 깔지를 않아요;;;
아주 그냥 텅텅 빕니다~


2. 현재 바탕화면은 어떤 월페이퍼 인가요?

현재 제 월페이퍼입니당~

다음의 어느 카페에서 원래는 블로그 바탕화면 용으로 퍼왔는데
맘에 들어서 걍 바탕화면에 깔아버렸어요~ㅋㅋ
쵸큼 자극적인가요?
고등학교때 프메3 요정 엔딩을 바탕화면에 깔아놨더니
컴퓨터 기사님이 컴퓨터를 켜다가 흠칫 하셨더라는...;;;


3.바탕화면의 아이콘 수는 몇개?
18개입니다.
이번 학기 끝나면 4개 정도로 줄겠군요;;;

4.바탕화면의 아이콘은 정리정돈 되어있나요?
아니요ㅡ_ㅡ요즘 귀찮아서 그냥 바탕화면에 깔리는건 놔두는 중;;;
귀찮아요귀찮아~휘휘~


5.용량을 가장 많이 차지하는 폴더를 공개해 주세요!!!
클럽박스 다운로드 폴더입니다;;;
원래 이거때문에 하드 용량이 꽉 찼었는데 컴 고장으로
소장했던 시리즈 몇개 날려 먹었어요;ㅁ;
다시 받으려니 귀찮군요;;
일단 지금 보는건 하니와 클로버


6.몰래 숨겨놓은 폴더가 있나요?
제가 숨긴 폴더는 없습니다;;
숨길 이유가 없어요~_~
혼자 사는 제 컴퓨터를 어느 시간 많은 분이 와서 뒤지겠어요;;;
므흣*ㅡ_ㅡ*한 것도 당당하게 볼 수 있습니다!!!ㅋㅋㅋ

7. 휴지통을 공개해 주세요!!
휴지통 정리를 안했더니 뭐가 굉장히 많군요;;;
한 화면 안에 다 안들어와요~ㅋㅋ
거의 보면 이제는 필요없는 사진들이나, 잘못 복사해버린 사본 파일들입니다;;;

8.시작버튼 => 프로그램을 눌러보면?

아;;저 한페이지 넘어간게 참 거슬립니다;;;

9. pc를 같이 사용하는 사람이 있다면 안좋은 점이 있나요?
그 사람이 컴퓨터를 쓰고 있을 때 내가 못쓴다는거;;;
소심해서 비키라는 말을 못해요;ㅁ;

10. 바톤을 넘겨줄 분을 적어주세요!!
헐;;;인간관계 좁은게 탄로나는군요!!!!

우선 블로그 운영에 심각한 회의를 느끼는 nnin군...
(이름을 쓰면서도 그닥 할거라는 생각은 안듭니다...ㅡ_ㅡ)
한 번도 만나뵙지 못한 우리 학교 동문이신 무한검제님...
(얼굴 보려면 현피떠야 하남요;;;)
가끔 들르지만 글을 쓰지 않는다고 주장하시는 noish님...
(믿어요, 믿어~ㅋㅋ)
아주 깔끔한 성격의 소유자이실 것 같은 nodazy님...


puremoa님은 루돌프님이 선수를 치셨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더 이상 생각나지 않아요;;;
만나는 사람들은 죄다 오프라인형 인간들인데다가,
그런 사람들과의 인관관계마저 좁습니다;;;ㅋㅋ
어쨌든 위의 분들은 이 포스트 보면 한번 해 보아요~ㅎㅎ




사족)지난 번 그 신원미상의 남정네 불법침입 관련 꿈을 곰곰히 생각해 보니(도대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꿈이었다.) 대략 사이즈가 나오는 것 같다. 첫 번째로 나는 지금 상당히 외롭다. 그 외로움이 단지 남자친구가 없어서 생기는 그런 외로움의 종류라기보다는 그 보다 조금 더 깊은 의미의 외로움. 역시 나는 사람 없이는 살 수 없는 사람인가보다. 그 다음으로는 예전 도둑 맞은 기억의 플래시백. 뭐;;PTSD수준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꽤나 충격이 컸던 것 같다. 아직까지 나는 집에 들어올 때 뭔가 바뀐 건 없나 제일 먼저 둘러보니까. 그리고 좀더 정신역동적인 해석을 해 보자면 그 두려움이라는 것, 단지 누군가가 내 집에 불법으로 들어와서 그런 것도 있겠지만, 나 조금 사람이 무서워진 건지도. 그 때 한창 다른 사람의 말에 상처를 입었던 시기였던지라. 내가 외로워서 누군가가 옆에 있어주기를 원하지만, 그와 동시에 누군가가 그렇게 내 허락도 없이 무단으로 나와 깊은 관계를 맺으려 한다면 나는 외로워서 받아는 주겠지만 마음은 열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뭔소리야;;;)어쨌든 내가 억누르고 있었던 사람에 대한 양가감정이 꿈이라는 다리를 타고 내 의식으로 들어온 것 같다. 그리고 이렇게 두서없이 글을 쓰는 것을 누구의 표현을 빌리자면 '미친년 널 뛰듯'한다고 한다.ㅋ(어제 배웠다.) 자매품 '미친년 달래 캐듯'도 있다.(우리 엄마가 가끔 쓰는 표현 하나 더 있는데 기억이 잘...ㅡ_ㅡ)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김없이 찾아오는 그대  (6) 2006.12.04
인터넷을 돌아댕기다가...  (9) 2006.12.03
온스타일과 된장녀  (12) 2006.12.03
PC에 관한 간단한 릴레이; 바톤을 받았어요!!  (4) 2006.12.02
큰 산을 넘다;;  (9) 2006.12.02
마지막의 시작  (6) 2006.12.01
하늘을 날아요♡  (7) 2006.1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