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코감기

스키장 갔다가 올 때 감기군을 달고 와 버렸다.

금방 낫겠지~ 했는데

계속 코가 맹맹~

목이 칼칼~

머리가 ~

약간 비몽사몽간에 하루를 보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나랑 닮았다는 소리를 듣는 그녀.






...그러면서도 한끼에 한공기씩 꼬박꼬박 밥을 먹으며,

어제는 무려 소화 잘 되는 고기를 맛있게 먹었다.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 My Valentine  (29) 2007.02.14
등록금, 하늘 높은 줄 모르는구나.  (28) 2007.02.14
비가와.  (12) 2007.02.13
코감기  (25) 2007.02.11
내가 나에게  (38) 2007.02.09
기분 좋은 날씨, 아무 말 하지 말기  (18) 2007.02.08
끝.  (48) 2007.0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