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이터/[Eating Houses]

나그네 파전

대굴님께는 죄송하지만....

일단 내 집이니 내 맘대로 하겠습니다~ㅋㅋㅋㅋ



나그네파전(이하 나파)은 꽤 유명한 곳이더군요~

대학교 입학하자마자 그 자자한 명성을 접하였지만,

사실 발을 들이기 시작한 지는 2 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어요.

이상하게 갈 일이 안생기더라구요ㅠㅠ(게다가 술도 잘 안마시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파의 특징은 상당히 두툼한 파전이라고 할까요~

사실, 진짜 대파가 와글와글 들어가는 파전은 저의 스키마에 존재하지 않았어요;;

제대로 된 파전을 처음 먹은 건 고1때?

용인 민속촌을 갔다가 배고파서 파전을 먹었는데 대파가 그냥 마구 깔려있는 걸 보고 기겁했다죠;;
(어렸을 때는 워낙에 가리는 음식이 많았어요;;;)

어쨌든 나파의 파전은 맛있습니다!!

뭔가 상당히 오꼬노미야끼 스럽다고 해야 할까요...ㅋㅋ

양이 어찌나 많은지 여자 둘이서 다 못먹을걸요~?

뭐...ㅡ_ㅡ제가 가면 이야기가 다릅니다만...;;;


어쨌든, 나파의 메뉴 중 파전 다음으로 좋아하는 메뉴는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추튀김~!!!꺅꺅꺅!!!!

삔냥은 튀김 종류 중에서도 이 고추튀김을 너무나 좋아했어요!!

어렸을 때 잠깐 한국에서 산 적이 있는데,

집 근처 포장마차 중에 고추튀김이 끝내주는 집이 있었어요~

덕분에 하루 걸러 고추튀김을 먹었던 것 같네요~ㅎㅎ

지금도 명절에 부산 내려가면 고추튀김이랑 쥐포튀김은 거의 제가 다 먹어요ㅎㅎㅎ

이 날도 혼자서 다섯 개를 집어먹었던 것 같은데...ㅡ,.ㅡ;;;


술을 잘 마셨더라면 더 재밌었을텐데 말이지요...

어쨌든 비 오는 날에는 파전과 고추튀김이 최고인 것 같아요!!!>_<

'놀이터 > [Eating Hous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동] 설담재  (1) 2011.08.22
[인사동] 어담  (7) 2011.01.03
카페모뜨(Cafe Motte)  (6) 2010.01.01
나그네 파전  (51) 2007.05.28
학교 근처에 꽤 괜찮은 이태리식 음식점이 생겼다.  (34) 2007.02.11
피자헛 로열 크러스트 탐방  (12) 2007.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