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오르세 미술관전이 한창이다.

지난 4월 21일부터 오는 9월 2일까지 계속 전시를 한다고 하니 정말 뜻 밖의 기회라고나 할까.

한국에는 어떤 작품이 얼마나 들어와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대충 홈페이지에서 보이는 바로는 인상주의 화가들의 그림들이 많은 듯하다.

사실, 이번 전시에서 내가 가장 기대하는 작품은 고흐의 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흐의 방.


사실, 어렸을 때는 고흐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

위인 전 등에서 본인의 귀를 자를 정도의 괴짜 화가인 데다가,

초등학생 그림 일기에서나 볼 정도로 비뚤비뚤한 그림이라니...!

하지만 이번 학기 조형론 수업을 들으면서 미술을 보는 시야가 조금 더 넓어졌다고나 할까.

수업을 들은 후 고흐의 그림을 보고 든 생각은 '역시 천재'라는 느낌?

사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고흐의 그림은 '별이 빛나는 밤'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별이 빛나는 밤.


그런데 요건 이번에 안들어온 것 같아 조금 아쉽기도...

하지만 이 그림들 외에도 마네의 '피리부는 소년'이라든지 밀레의 '만종' 등의 걸출한 작품들이 전시되니,

그림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도 한 번쯤 견문을 넓히기 위해서 가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뭐니뭐니해도 경험만큼 좋은 학습은 없다고 생각하니까.


사실, 미술관에 함께 가자고 하는 말은 친한 사람들에게도 잘 꺼내기가 힘들다.

일단 삔냥은 좋아하는 것에 대해 말 할 때는 정말 침을 튀기고 열을 올리며 열심히 이야기하는데,

관심이 없는 사람이 볼때는 지루하기 짝이 없는 일이니까.

마치 여자를 앞에 두고 군대에서 축구한 얘기에 열을 올리는 남자나

남자 앞에서 조금 전 보았던 스커트와 새로 나온 화장품 이야기를 끝없이 하는 여자의 느낌?!ㅋㅋ

조금 Geeky한 것 같기도 하고...ㅋ




아, 어쨌든 조만간 갈 것 같은데,

그 전에 미리 공부 좀 해야지~ㅎㅎㅎ






Tip. 재미있는 점은, 오르세 미술관전 홈페이지에서 인상주의를 모더니즘으로 분류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 분류 방법은 그린버그 식을 따른 것이라고 본다. 미술사의 어느 시점부터 모더니즘으로 보느냐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여러 의견이 분분하다. 그린버그는 모더니즘의 시작을 '매체에의 집중'으로 보고, 그 기점을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으로 보고 있다.
 이전까지의 그림들은 현실과 똑같이, 그러나 현실보다 더 아름답게 그리는 것을 예술이라고 보았기 때문에 사실성과 완벽성을 예술의 미덕으로 꼽았다. 따라서 이전의 화가들은 어떻게 하면 현실의 사물들을 가장 완벽하고 사실적으로 캔버스 위에 옮길 것인지에 대해서 고민을 했고, 가장 사실적인 묘사를 할 수 있는 화가가 재능 있는 예술가로 평가받았다.(그렇다면 참새가 날아와 부딪힐 만큼 사실적인 그림을 그렸다는 솔거는 최고의 화가인 듯.)
 하지만 사진기가 개발되는 등,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예술가들은 다른 시도를 하게 된다. 의도적으로 사실성과 완벽성을 회피하는 것이다. 사진기가 개발되면서 현실과 똑같이 묘사를 하는 것이 불필요하게 되었다고나 할까. 그러면서 예술가들은 그들이 그림을 그리는 매체의 특성-그러니까 캔버스에 그림을 그린다면 캔버스의 특성과 물감의 특성과 같이 그림을 그릴 때 사용하게 되는 재료나 부재료 등의 특성-에 관심을 돌리게 되었고, 그린버그는 그러한 최초의 시도가 바로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이라고 보았다. '풀밭 위의 점심'이라는 그림은 사실과는 거리가 멀다. 어떻게 공공 장소에서, 그것도 남자들 앞에서 과년한 처녀가 옷을 홀딱 벗고 얼짱 각도를 취하고 있을 수 있는가! 그것은 캔버스 위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상황 설정이며, 그렇기 때문에 그린버그는 '풀밭 위의 점심'이라는 그림을 매체에 집중한 모더니즘의 태동이었고, 이러한 다양한 시도가 있었던 인상주의 시대를 모더니즘의 시작으로 분류했던 것이다.
 오르세 미술관전에 전시되어 있는 각 작가들에게는 매체에 집중하는 그들만의 방식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같은 인상주의 화가들 그림에 어떠한 특성이 있는지, 화가들의 그들만의 그림 그리는 방식을 조금 알고 나서 그림들을 본다면 그림에 대한 이해가 더 잘 되지 않을까 해서 조금 길게 주절거려 보았다.

'놀이터 > [Fantastic Visit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이섬 데이트  (28) 2007.12.03
오르세 미술관전  (38) 2007.07.17
강릉 나들이 ver.삔(포스팅이 조금 빡셉니다)  (39) 2007.07.09
가고 싶다: 오르세 미술관전  (28) 2007.07.02
서상영 F/W-압구정papergarden  (22) 2007.05.27
벚꽃 나들이  (28) 2007.04.09
스키장을 다녀오다  (16) 2007.02.08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앤드로디지더 2007.07.02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이가요~~ 나 누구게? ㅎㅎ

  2. Favicon of https://cksdn.tistory.com BlogIcon 찬우넷 2007.07.02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흐흐- 미술관이라-_-
    미술과 음악은 중학생때부터 저를 괴롭혀온 무시무시한 과목이랍니다ㅡㅜ

    그치만 관심을 가지고 볼 정도는 되요_^
    뭔지는 몰라도 새로운 정보를 얻는다는 것은 즐거운 것이니까ㅋ

  3.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7.02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런데 가면 재미있던데요. 그림 한장 보는데 30초쯤 소요되기 때문에... 아직도 미술관은 재미있다는... ;;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동수 2007.07.02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이 빛나는 밤' 좋다..와...

  5. Favicon of http://puremoa.net BlogIcon puremoa 2007.07.02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르세미술관을 다녀왔습니다.

    으하하하.... ㅋㅋ

  6. Favicon of http://lymei.net BlogIcon 메이아이 2007.07.02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애들은 그림이 예쁘고 안예쁘고가 우선이던 것 같더군요.
    제 동생도 언제 미술관 갔더니, 저는 잘 보고 있는데 동생 하는 말,
    '그림 이상해 그냥 가자'
    ...라고 했어요...

  7. Favicon of http://foxer.tistory.com BlogIcon foxer 2007.07.02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고흐보다는 인상파들이 더 좋아요ㅋ

  8. Favicon of https://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7.02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티스토리로 넘어오셨군요..^^
    밤 늦게 블로그 와보려면 맞이하는 트래픽 화면의 압박에서 벗어나신것을 축하드립니다..^^

  9. Favicon of http://blog.daum.net/evered BlogIcon 호갱 2007.07.02 22: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저 별이 빛나는 밤에는 우리팀의 건우가 기타에 넣은 그 그림.../--/

  10. DH 2007.07.02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릉 포스트는 언제 하는고야~!?
    기다리고 있엉~ ㅎㅎ

  11. Favicon of https://lovecon.innori.com BlogIcon HeavyC1 2007.07.03 0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리 오신거군욤 옹 'ㅁ' 도메인연결 가르쳐드려야 되는데 ^^

  12. Favicon of https://anygiven.tistory.com BlogIcon johnjung 2007.07.06 0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왔는데, 내용이 생각보다 빈약하든데요? 많은 기대는 버리심이.^ ^;

  13. Favicon of http://daeil.tistory.com BlogIcon 벗님 2007.07.08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술은 좀체 이해하지 못하는 문외한이지만, 고흐의 작품들은 언제나 '와..'하는 느낌을 받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