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힘들고 지친 당신에게.


오늘 RSS에 뜬 새 글들을 확인하다가 본 어떤 글이 계속 마음에 걸려서요.

긴 글을 썼다가 주제 넘어보여 지우기를 반복하네요.

역시, 본인의 일은 본인 스스로 해결하는 수 밖에 없나봐요.

주위에서 해 줄 수 있는 일은 격려 뿐인걸요.

제가 확신할 수 있는 말은 이것입니다.

비 온 뒤에는 정말 땅이 굳고, 소나기가 내린 후 무지개의 색깔은 더욱 선명하다는 것.


그러고보니, 주위에 critical period에 있는 사람들이 몇 눈에 띄네요.

사람이 만든 사회에서 사람이 못 할 일이 몇이나 있겠습니까.

지난 번에 집에 갔더니 아빠가 그러셨어요.

"두려워하지 말아라. 실패를 하든 성공을 하든 어떻게든 끝은 있으니까."

넘어지면 일어나면 되는 거고, 가라앉으면 떠오르면 되는 거지요.

가장 복잡할 때 가장 단순한 것이 해답이라고 저는 믿어요.


그러니,

힘 내 주세요^^.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할 수 밖에 없는 존재입니다.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즐거운 날  (52) 2007.07.29
공학계산기  (54) 2007.07.24
아주 그냥 세상을 통째로 쓸어내리시지~?  (50) 2007.07.19
힘들고 지친 당신에게.  (25) 2007.07.14
게이지문답  (28) 2007.07.12
어지간히 놀았나보다.  (22) 2007.07.11
비가 갠 2007년 7월 10일  (24) 2007.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