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갑자기 이 영화가 미친듯 땡긴다...

어디 DVD좀 빌릴 데 없을까...

솔직히 고등학교 1학년 때 시간 때우기 용으로 본 거라,
내용이 어떤건지, 결말이 어땠는지는 별로 생각 나지 않는다.
다만, 그 때 봤을 때는 정말 지루하고 허무했다는 것,
보면서 '무슨 영화를 이따위로 만들었나'고 생각했다.
키아누도 별로 좋아하지 않고ㅡ_ㅡ 당시 샤를리즈는 지금처럼 명성이 높지 않았던 때.

그런데 갑자기, 정말 갑자기 친구랑 이야기하며 길을 가다가
이 영화가 확 떠오르더니..
요즘 머릿속에 박혀서 떠나질 않는다.

다시 보면 정말 다른 느낌일 것 같은 영화.

이제는 여자 주인공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스타에게  (2) 2006.11.03
나...ㅠㅠ자고 싶어...ㅠㅠ  (4) 2006.11.03
사랑하는 아빠, 생신 축하드려요~  (0) 2006.11.02
스위트 노벰버  (0) 2006.11.02
밤이 되면...  (0) 2006.11.02
오늘은 왠지 기분이 좋은 날~♬  (0) 2006.11.01
뱀파이어 타로 덱  (0) 2006.10.31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