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 발리 호텔에서 수영에 곯은 내 배를 채워주었던 오야꼬동.

니꼬 발리 호텔이다

허기가 졌던 관계로 무진장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내가 왔잖아아~;;)

원래 칼국수 해먹으려고 했는데,

집에 닭도 있겠다, 그때의 기분을 한번 되살려 보기로 결정!!!!


오늘의 간소한 재료.

닭고기, 달걀, 파, 양파. 끝.

아, 대신 집에 혼다시국시장국 같은거 있어야 한다.

어쨌든...

저 닭가슴살은 할로윈때 몬테크리스토 하고 남은거;;


참~오래 간다...

그런데 또 조금 남았다.

뭐해먹지?



우선 칼바람 한번 휑~~

닭가슴살을 저렇게 썰어 놓으니까

꼭 참치 같다..ㅋㅋ

양파는 많이~

닭고기의 텁텁함과 덮밥의 느끼함을 날려줄 고마운 재료다.




부자덮밥, 부자덮밥 그래서 처음에는 나도 먹으면 부자 되는 덮밥인줄 알았는데..

그 부자가 아니라, 아빠랑 아들 부자(父子)였다.

닭이 아빠고 달걀이 아들...

조금...잔인하게 들리는 것은 나밖에 없는건가?

어쨌든 그렇다는 사실을 듣고 발끈!!!

아, 왜? 모녀일 수도 있지!!!라고....;;;;




다시 요리로 돌아가서;;;


국물에 닭고기를 넣고 익힌 후 양파와 파를 넣는다.

찍사의 기술상의 문제로 육수 끓이는 사진은 패스~

육수에 들어갈 것은

물1컵,

국수장국 1/3컵,

설탕, 맛술, 진간장.

이거 넣고 끓이다가 재료 투입.



그리고 이제 아들 들어간다.

계란은 미리 저어서 투입.

덮밥의 백미는 역시 계란 반숙!!!












이제 밥 위에 얹어주면 완성~!!!

설거지거리도 많이 안나오고, 만들기도 편하다.

그리고 응용도 가능!

여기에 소고기 넣으면 규동, 돈까스 넣으면 카츠동~
세상 사는게 다 그래~ㅋㅋ

오늘 나의 요리 미스는 맛술이 다량 투하됐다는 것.

테레비 보면서 요리를 하다 보니 테레비에 정신 팔려 맛술이 꿀꿀꿀....;;;

그리고 국물이 좀 자작한 걸 좋아해서 조금 더 넣는다고 넣는 게

국물에 밥 말아먹을 정도였다;;;허허;;


뭐, 처음 만드는 건데 이정도면 양호하지~라고 위안중!!!

사실...지금도 먹으면서 포스팅하는 중...ㅋㅋ

어쨌든 오늘 저녁 푸짐하게 해결!!!!


'손장난 > [Edibles On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기밥솥 케이크  (22) 2007.01.27
하우스만두  (21) 2007.01.27
몬테크리스토  (4) 2007.01.06
부자덮밥 오야꼬동  (2) 2006.11.08
닭가슴살 샌드위치  (2) 2006.10.30
김치 찌짐!!  (2) 2006.10.29
잔반처치용 주먹밥  (4) 2006.10.20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uremoa.net/blog BlogIcon puremoa 2006.11.08 2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맛있겠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