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밥이 남아있음에도 그닥 땡기질 않더군요;;;

뭐..반찬도 없구요~

그래서 그냥 집에 있는 재료 닥닥 긁어서

칼국수를 맹글어먹었어요~~~


수제 칼국수 입니당~


칼국수는 난생처음 만들어봤어요;;;

귀찮으면 수제비를 해먹지 칼국수는 잘 안해먹거든요~

칼국수 면 뽑는게 생각보다 요령이 필요하더라구요...

밀가루 반죽 밀어서 썰 때 밀가루를 많이 안발랐더니 지네끼리 막 붙어서

그거 떼는데 거의 시간을 다 허비한 듯 하네요;;

보시는 바와 같이 정말 초빈곤 칼국수 입니다.

들어간게 파랑 감자, 모시조개밖에 없어요;;헐~~~

8%부족한 맛이었지만 그런대로 먹을만 했어요~~

담에는 재료를 많이 넣고 제대로 한번 맹글어볼라구요ㅎ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단상담을 배우는데...  (2) 2006.12.07
12월 5일의 잡상  (8) 2006.12.05
12월 첫째주 월요일의 심심한 이야기  (16) 2006.12.04
어제 저녁 식사  (6) 2006.12.04
어김없이 찾아오는 그대  (6) 2006.12.04
인터넷을 돌아댕기다가...  (9) 2006.12.03
온스타일과 된장녀  (12) 2006.12.03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zeki.innori.com BlogIcon zeki 2006.12.05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자취한지 10년이 다돼가는데 아직도 라면에서 벗어나지를 못하고 있다는..흠..

  2. Favicon of http://ruhaus.com BlogIcon 루돌프 2006.12.05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충 만든거 치고는 매우 호화로운데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6.12.05 0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사실 그닥 호화롭진 않아요;;;
      후리가케때문에 호화로워 보이는거지...
      상당히 아끼던 후리가케였는데,
      '삔, 넌 이렇게 호화롭게 먹어도 돼!!'라며
      눈물을 머금고 듬뿍 뿌렸습니다ㅋ

  3. Favicon of http://neutrino37.egloos.com BlogIcon 무한검제 2006.12.05 0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요리 솜씨 있는거 같네요.. 맛있어 보여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