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장난/[Handpaintings]

새벽에 부랴부랴 작업한 청바지


역시 의뢰받은 청바지다.

가끔 보면 쓸데없는 거 배워서 남 좋은일 다 시키는 듯한 기분도 없지 않지만,
(울엄마가 할줄 알면 할 일이 생긴다고 나한테 청소랑 요리도 안가르쳤는데ㅡ0ㅡ;;)

그래도 좋아하는 걸 어쩌겠는가!!

그냥 새로운 무언가를 탄생시키는 그 기분만 만끽하기로 하고 그림을 그렸다.

어제 3시 반까지 놀아서 생긴 다크 서클 눈 밑에 끼고 작업에 착수,

5시 좀 넘어서 끝난 것 같다.

그래서 탄생한 녀석.
음;;;

역시 사진으론 무리인 건가...

좀더 빤짝빤짝한 느낌인데....;;;


만약 시간이 좀 더 있거나 내거였으면 좀 더 화려하게 빤짝이를 뿌렸겠지만..;;;

ㅡ_ㅡ그러다 못입으면 큰일나니까;;;
(아무나 소화 못한다!!ㅋㅋ)

요즘 웃찾사에서 퀸카만들기 대작전을 보면

정주리랑 따른애(이름 몰라;;)가 캐릭터가 그려진 핸드페인팅 청바지를 입고 나온다.

거기에 요즘 완전 삘이 꽂혀서 그거 볼 때마다 청바지를 예의주시하며 보고 있다.

1월에 돈들어오면 청바지 하나 사다가 그려봐야지~

'손장난 > [Handpaint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문조사] 어느 것이 가장 잘 어울릴까요?  (16) 2007.01.02
장어지갑에 페인팅  (14) 2006.12.29
니트에 일러스트를...  (14) 2006.12.23
새벽에 부랴부랴 작업한 청바지  (21) 2006.12.19
핸드페인팅이란다...  (9) 2006.12.07
생일 선물 다이어리  (2) 2006.11.17
의뢰받은 청바지  (0) 2006.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