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세상에서 가장 좋아하는 영화다. 내가 힘들어할 때 항상 나를 refresh시켜주는 영화이기도 하다. 이제 내가 이 영화를 몇 번 봤는지 세는 것도 잊었다. 그냥 그렇게, 가끔 기분이 너무 우울할 때나, 무기력할 때, 위로받고 싶을 때나 사랑하고 싶을 때에 찾는 영화이기도. 이상하게 이 영화를 보고 나면 마음이 안정되는 것을 느낀다.

처음 이 영화를 접한 것은 고등학교 1학년 때였다. 그 때에는 이 영화를 제대로 이해하지도 못했었다. 그냥 내가 좋아하는 초콜렛이 주구장창 나오길래 좋아서봤다. 그런데 이 영화를 보고 나서, 이상한 후유증에 시달렸다. 괜히 가슴이 두근거리고 왠지 기분이 편안하면서도 설레었다. (또 다른 후유증으로, 한 달 동안 초콜렛을 입에 달고 살았다ㅠㅠ) 마약과도 같은 영화였다.

아직도 나는 이 영화를 완벽하게 이해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이해한 이 영화의 주제는 "변화"다.

오랫동안 과거의 관습과 규범에 얽매어 단조로운 무채색으로 변해가는 마을에 찾아온, 비앙 로쉐와 그의 딸 아눅은 척 보기에도 눈에 띄는 존재다. 그들은 이 지루하고 숨 막히는 마을에서 '치료사'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다. 그 처방전은 '초콜렛'.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빵툰-'새무르의 구강기' 중>

이 영화에서 '초콜렛'의 역할은 초자아에 억눌린 이드를 표출시키는 일종의 열쇠이자 변화의 상징이다. 희한하게도 사람은 변화를 두려워한다. 누군가 그랬던가, 사람은 관성의 노예라고. 지구상을 살아가는 생물 중 가장 창의적이고 창조적이라고 일컬어지는 인간들은, 희한하게도 자기 주위에 선을 긋는 것을 좋아한다. 백화점 매장 디스플레이를 할 때, 백화점 복도의 타일과 매장의 타일이 다르면, 사람들은 그 매장에 들어가기를 무의식적으로 꺼린다고 한다. 왜냐하면 사람에게는 경계선을 넘는 데 대한 두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아마도 제대로 된 신체적인 강점이 없었던 과거의 우리 조상들의, 살아남기 위한 일종의 본능이 아닐까?

하지만 나는 발달=변화라고 배웠다. 가만히 앉아 있으면 아무런 변화도 없다. 하지만 그런 변화에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은 그것을 무작정 나쁜 것이라고 판단해 버린다. 사람들이 처음 새로운 것을 접하면 일단 거부감부터 느끼기 마련이다. 새로운 곳에 가서 culture shock을 받는 이유도 이 때문이 아닐까? 영화 속에서도 그런 사람의 대표로 묘사되는 콘라드 백작은 비앙의 초콜렛 가게를 악마의 앞잡이라고 말하고 배척하는 것도 그런 이유 때문이 아닐까.

그럼에도 굴하지 않고 이 영화는 등장인물들에게 끊임없이 초콜렛을 먹이면서, 끊임없이 "얽매이지 마라!", "변화하라!"고 외친다. 어쩌면 그것이 내가 이 영화를 또 찾는 까닭일지도 모른다. 앞으로 한 발 나아가고 싶지만 모험의 용기가 없는 나를 각성시키는 채찍의 역할을 이 영화가 하고 있는지도...

게다가, 줄리엣 비노쉬가 분한 비앙 로쉐는 하는 일이 심리 치료사와 매우 흡사하다. 가게를 찾는 사람의 행동을 잘 관찰한 뒤 로샤 비스끄무리한 검사를 시킨다. 그리고 그 대답에 따른 처방을 내린다. 그녀는 거의 모든 사람을 비판단적이고 수용적인 태도로 바라보고, 진심으로 이해하고 도우려고 한다. 혹시 그녀, 영화에 나오지는 않았지만 Rogers의 저서를 읽은 건 아닐까;;;

하지만 그녀 역시 사람이다. 다른 사람의 약한 부분을 보듬고 쓰다듬어주는 그녀 역시 아픔과 상처를 품고 있다. 뭣도 모르는 어렸을 적, 엄마를 따라 떠나온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 무작정 떠돌아다니는 자신의 생활에서 느끼는 불안정감과 남과 다르기 때문에 받아 온 이런저런 사회적 상처들. 그녀 역시 그런 것에서부터 벗어나고 싶었을 것이다. 그런 그녀에게 변화란 다른 사람과는 조금 다른 의미다. 그녀에게는 정착하고, 남들 속에 섞여 한데 어우러지는 것이 변화다. 북풍은 그녀가 변화했는지를 시험하는 하늘의 도구이면서, 그녀가 벗어나야 하는 그녀의 어머니에 대한 잔상일지도. 그녀가 어머니의 망령에서 벗어날 때야 비로소 그녀는 변화할 수 있을 것이므로.

글쎄다. 내가 어떤 상태에 있느냐에 따라 볼 때 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영화라서 지금 내가 무얼 주절거리고 있는지도 잘 자각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내가 몽롱한 상태에서 써 온 글을 되짚어보노라면 '변화'라는 글자를 수도 없이 많이 쓴 것 같다. 아마도 나는 지금 내 상태가 불만인가보다. 조금 매너리즘에 빠져있는지도. 어쨌든 영화를 보고 났더니 알 수 없는 불안함이 조금은 진정되면서도 묘하게 기분이 울렁거린다. 마치 사랑에 빠진 사람처럼.

어쩌면 이 영화에 대한 감상문만 수 십개를 적을지도.....
볼 때마다 느끼는 점이 다른걸 어떡해~
이번에 내 모든 감정이 이입된 인물은 비앙 로쉐였다.

'놀이터 > [Books & Movi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6) 2007.01.27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10) 2007.01.21
식물동화  (10) 2007.01.18
초콜릿(Chocolat)  (12) 2007.01.08
호로비츠를 위하여  (8) 2007.01.01
천하장사 마돈나  (4) 2006.12.31
007 카지노 로얄  (12) 2006.12.29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pples99.tistory.com BlogIcon 주스오빠 2007.01.08 0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킨을 바꾸셨군요..
    요즘들어서 스킨 바꾸려고 발악하다가 ..
    나의 능력으로는 불가능함을 깨닫고 난 뒤
    스킨 바꾸시는 분들을 보면 존경스럽더라구요;; ㅎㅎ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8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스킨 바꾸려고 발악 많이 했어요ㅋ
      그 결과가 이거밖에 안된다는...ㅠㅠ
      그닥 맘에 들진 않지만, 다른 사람 스킨을 안바꾸고 그냥 쓰는건,
      왠지 남의 집에 얹혀사는 느낌이랄까요...ㅋ
      제가 좀 유별납니다;;

  2. Favicon of http://meiclamo.net BlogIcon Pod 2007.01.08 0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니뎁 아저씨가 이런 것에도 나오셨군요~ 저야 영화를 많이 보는 편이 아니라 몰랐네요. 글에 조금 빗나간 말이지만, 포스터는 초콜렛, 글제목은 초콜릿. 어느것이 맞을까요? :-)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08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방금 찾아봤는데, 초콜릿이 맞네요;;;
      저는 초콜렛이 손에 익어서;;;
      ㅡ_ㅡ뭐;;;발음은 쪼꼬렛이라고 합니다ㅋㅋ
      이 영화에서 조니뎁의 진짜 기타 실력이 나오지요~ㅋ
      잘쳐요~>0<)乃

  3.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1.08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자~ 이제 삔냥님의 볼살에도 "변화"를!!!!

    =_=... 식은땀이. 후다다다닫ㄱ~

  4. Favicon of http://rover.tistory.com BlogIcon 방랑객 2007.01.08 17: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니 뎁이 나온 영화는 웬만큼 다 봤는데 이건 못봤네요
    변화를 추구하는 삶은 중요하죠ㅋ

  5. Favicon of http://toice.net BlogIcon toice 2007.01.08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영화 나왔을때 영화 스포일러해주는 TV프로에서 보고 흥미로워서 그당시엔 디빅 파일 구하기 쉽지 않은데 진짜 힘들게 구해서 뿌듯함을 맛본후 보진 않고 그냥 구워서 보관중이에요. 어떡하다가 계속 안보고 있는데, 조만간 봐야겠군요.

  6. 김하나 2007.02.09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에 매료되신 분을 만나게 되어 너무 반가워요 저도 이영화를 보고 잠을 이루지 못했던 기억이 나네요
    전 이영화를 2년전에 처음보고 초콜릿 까페를 하고 싶었답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 많이 들어왔더군요...
    저는 이 영화를 사랑으로 보았습니다. 오순절을 지키는 권위적인 카톨릭 마을 사람들.. 작은 마을에 소속되어 카톨릭을 믿지 않는 사람이 나와 다르다고 해서 배척하는 사람들이지만, 주인장의 따스한 초콜릿차 한잔이 따스함을 주고.. 그 따스함이 마음을 열게하는 그런 영화로 전 느껴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