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오래전 옛날,
드래곤 슬레이어가 진정 영웅으로 추앙받았던 그 시절,
그런 날들이 있었다네.
여관에는 대낮부터 주정뱅이의 노랫소리가 들리고,
작은 마을에도 온갖 길드가 넘쳐나던 시절.
영주의 집은 방이 아흔 아홉 칸.

부귀와 영화 속에 잊혀진 영웅들의 이야기.
이름에서 짙은 커피 향이 퍼질 듯한,
가장 높은 지능을 가졌음에도 그 사용법을 몰랐던,
앞만 보고 달려가며 돌덩이도 부셔버리는
먼치킨 전사 셀로와,
인간을 연구하던,
가장 이성적이고 지혜로웠던,
하지만 그 지혜를 전사를 말리는 데 써야 했던
비운의 만성 빈혈 엘프 이루릴과,
가장 어린 나이에 가장 험한 외모를 지녔던,
자물쇠에 머리핀을 쑤셔박고는 도망다니던,
단 한 번의 트랩해제도 성공한 적이 없던,
전투 때마다 현란한 검무만 보여주었던
루니 도적 네리아의
세상을 구한 이야기.

여관의 모든 메뉴는 오므라이스로 통일.
고블린 한 마리 퇴치에도 왠종일 잡아먹고,
전사는 보화에 눈이 멀어 녹괴물의 배까지 갈랐도다.

던전 안에는 무시무시한 거머리가,
던전 밖에는 고레벨의 밴디트,
마을의 길드에서는 푸대접에,
항상 주머니엔 CP만 짤랑짤랑.

우연찮은 npc 일격 한 방에
용자들은 우왕좌왕
어이 없는 먼치킨의 필살 일격에 나가떨어지는 문짝을 보며
마스터는 갈팡질팡.

그런 시절이 있었다네.
빛을 피해 사람을 피해 다이스를 굴리던 시절.
다이스와 룰북만 있다면 어디에서는 rp가 가능했던 시절.
클래식의 심플한 룰로도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시절.
마스터의 루니 성향을 아무 비판 없이 흡수하던 시절.

도적은 어느 새 루니 마스터가 되었고,
엘프는 팔라딘과 바드를 전전하였으며,
전사는 군대를 다녀왔다.

그립도다.
교양관 구석에 우뚝 솟았던 다이스가.
그 많던 마스터들은 다들 어디로 갔단 말이냐.





......느닷없이 플레이가 고프다ㅠㅠ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Suspended Perkiness  (32) 2007.05.14
이상형에 대한 짧은 고찰  (42) 2007.05.14
고마웠어요.  (25) 2007.05.09
그 때가 그립소.  (22) 2007.05.07
인순이 라이브  (14) 2007.05.06
졸업사진  (39) 2007.05.05
졸업이로구나...  (27) 2007.05.04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5.07 02: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먼 옛날, 저런 시대로 돌아간다면..
    전 사랑스런 삔냥공주님을 위기에서
    항상 구해드리는 그런 멋진 사람이 되고 싶어요
    왜냐면 삔냥공주님의 사랑스런 매력에 푹 빠져버렸기때문에♡

  2. Favicon of http://neutrino37.egloos.com BlogIcon 무한검제 2007.05.07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루릴에 네리아라... 드레곤라자의 냄새가 솔솔났는데 TRPG이군요..ㅋ
    살짝 배우다가 어려워서 포기했었는데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07 07:47  댓글주소  수정/삭제

      티알 해 보셨군요!!!ㅋㅋ
      저도 그렇게 속속들이 잘 알진 않아요~~~(마스터라며!)
      저는 궁극의 다이스빨을 가지고 있지요~
      다이스를 던질 때는 손이 개발이 된다는...ㅡ,.ㅡ

  3. O'Mrice 2007.05.07 0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금요일날 노래방에 함께 했던 재용이도...
    티알인이었다ㅋㅋㅋ
    (나중에 우연히 알고는, '어쩐지...' )

  4. Favicon of http://seisis.tistory.com BlogIcon 세이시스 2007.05.07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20d다이스를 쥔 자라면 누구나 되새길 법한 추억이군요.
    저도 요즘 플레이가 매우 고픕니다.
    하지만 수 많은 마스터들이 각자의 이유로 은거해버린 지금,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추억에 매달려 한숨을 내쉬는 것 뿐이더군요.

    주말만 되면 모여서 6시간 연속 플레이를 감행했던 중딩 시절이 아련히 떠오르네요. 후훗~

  5.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5.07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소중하시고 사랑스러운
    삔냥공주님을 위기에서 구해드리는건데
    어찌 힘들고 어렵겠나이까~??
    항상 사고만 치고 다니신다고해도
    그런 모습조차 저에겐 귀엽고 사랑스럽게 다가올것입니다~
    왜냐면 전 삔냥님밖에 안보이기 때문에~~*^^*
    그럼 전 오늘도 삔냥님 생각하겠습니다아~♡(수줍)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동수 2007.05.07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자가 그립군.

  7.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5.07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헛.. 저런것도 해보셨나요..
    해보고 싶긴 했는데..
    시간이 안나더군요..
    일정하게 시간을 잡기가 쉽지 않아서 포기했던 기억이..

  8.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5.07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RPG라... 음..... 기억이... --a (했던거 같은데에...)

  9. Favicon of http://apples99.tistory.com BlogIcon 주스오빠 2007.05.07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바람님 일편단심이시군요!
    멋집니다. ㅎ

  10. Favicon of http://lovecon.innori.com BlogIcon 러브콘 2007.05.10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알이라 'ㅁ' 제가 고등학교 시절 마스터하고 팀장했었던 기억이 ... 결국에 마스터를 다른 친구에게 넘겨진 상태에서 싸우는 바람에 망하기야 했지만..

  11. Favicon of http://gomguru.tistory.com BlogIcon 비탈길 2007.05.13 1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위에 하는 녀석이 없어서 말이지요.. 더군다나 마스터링 할 능력도 안되니 사람 모을 수도 없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