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우연히 친한 선배랑 이야기를 하는 도중에 그 선배가
"너의 솔로 인생이 불쌍하니, 이상형을 대면 내가 찾아주겠다"
고 제안했다.

이상형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나는 상당히 당황하는 편이다.
그렇게 썩 정해놓은 이상형이 따로 없기 때문이랄까.
다른 사람들처럼 "이러이러한 사람이 좋아요'라고 줄줄이 말하지 못한다.

예전에 내가 솔로가 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다른 선배가 나에게 '소개팅을 해 줄테니 이상형을 말하여라'라고 문자가 왔었다.
40글자 내로 나의 이상형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문구가 무엇일까 상당히 고민을 하다가
"적당히 미친 사람이요."
라고 답문을 보냈더랬다.
아직도 그에 대한 답문이 없는 걸 보면 그런 사람이 주위에 없나보다ㅡ,.ㅡ.

차라리 어렸던 중고딩때에는 쉬웠다.
어렸을 때 나의 이상형은 키 180 이상에 몸무게 80키로가 전부였다.
아..써놓고 보니 별로 쉽진 않네;;;
물론 아직까지 어느 정도는 키에 집착한다만, 어느 순간부터는 키가 필수조건이 아니게 되었다.
(다들 우리 학교 우리 반 우리과 사람들을 보면 내 심정을 이해하리라.)
또 나이가 들면서 이상형의 기준에서 외모가 하나 둘 빠지기 시작했다.

어제 선배의 물음에 가장 먼저 대답했던 조건은 "아는 것이 많은 사람"이었다.
그러니까, 공부를 잘 하고 못 하고를 떠나서 나는 배경 지식이 풍부한 사람을 좋아한다.
특히 내가 잘 알지 못하는 정치/경제/사회/컴퓨터 면에서 아는 것이 많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내가 뭔가를 물어봤을 때 다정한 목소리로 조곤조곤 설명해 줄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두번째 조건은 "함께 책을 볼 수 있는 사람"이었다.
좋아하는 장르는 달라도 상관 없지만,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내가 책을 좋아하기 때문에 나는 서점 데이트를 상당히 좋아한다.
나의 이상형은, 함께 서점에 가서 눈을 반짝거리며 함께 책들을 구경하고,
차분하고 부드러운 눈빛으로 책을 읽어내려가는 사람이다.
무료한 일요일에는 한데 뒤엉켜 장난도 치면서 책을 읽는 것을 즐기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세번째 조건은 "가리는 음식이 별로 없는 사람"이다.
워낙에 별 해괴한 음식들까지 모두 섭렵한 터라, 그런 음식을 함께 먹어줄 사람이 필요하다.
(어제 선배랑 이야기하다가 '용두동 어느 선지국 집 처녑이 맛있다던데요'라고 했더니 여자애가 못먹는게 없다고 놀라더라ㅡ,.ㅡ처녑이 뭐 어때서;;)
먹어본 음식이 많지 않아도, 내가 먹으러 가자고 했을 때, 또는 내가 듣도 보도 못한 음식을 권했을 때
맛있게 먹어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었으면 한다.

여기까지가 주된 이상형의 조건이고, 그 다음으로는
내가 벌이는 약간의 일탈이나 상식에 벗어난 행동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사람
이라든가
기계나 공구를 잘 다루는 사람
이라든가
(우리 아빠가 손재주가 있어서 그런지 못도 못 박는 남자를 보면 미안하지만 무능해 보인다.)
나의 취미나 관심사를 이해해 주는 사람
이라든가
(온스타일 본다고 된장녀 취급 안하는 사람, 또는 내가 줄줄이 읊어대는 패션 이야기에 눈살을 찌푸리지 않는 사람)
조금 미련해도 듬직한, 소같은 사람
정도라고나 할까....

돈 많고 키 크고 잘생기면 더욱 좋은거고...;;;
(라고 하지만, 사실 나는 조금 덩치가 있는 사람이 더 좋더라~)

이렇게 이상형의 조건들을 읊어보지만,
실제로는 느낌에 상당히 충실하다.
그래서 그냥 만나면 편하고 재밌고 좋은 사람이 좋은 듯^^
굳이 나의 이상형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내가 존경할만한 사람"
이 아닐까?ㅋ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콜릿 꿈  (26) 2007.05.17
뷰렛(Biulet)- 거짓말  (8) 2007.05.16
Suspended Perkiness  (32) 2007.05.14
이상형에 대한 짧은 고찰  (42) 2007.05.14
고마웠어요.  (25) 2007.05.09
그 때가 그립소.  (22) 2007.05.07
인순이 라이브  (14) 2007.05.06
Posted by ☆에스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nabilove.net BlogIcon 나비 2007.05.14 0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맘에 드는 사람을 만나면 아는것이 많지 않아도 좋으며 함께 책을 볼수 없음에도 좋으며 음식을 마구 가려도 좋아진다는.. 후후후후 -ㅅ-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4 0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엇, 정말요?
      저는 정말 맘에 드는 사람이 머리가 비고 음식을 마구 가린다면
      싫어질지도 모르겠는데요ㅡ,.ㅡ;;;

  3. Favicon of http://impress.pe.kr BlogIcon 정호씨ㅡ_-)b 2007.05.14 0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별바람님이 리플을 안다시는게....ㅋㅋㅋㅋ
    뭐 맘에 드는 사람이라면 나비님 말씀처럼 조건따위는 다 쓰레기통으로.....

  4. Favicon of http://neutrino37.egloos.com BlogIcon 무한검제 2007.05.14 0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근데..
    각 부위별 이쁜 사람 사진 모으면 예상치 못한 사람 나오듯이..
    이상형에 맞는 조건의 사람을 만났는데 생각과는 다르면 기분이 어떨까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4 0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게 걱정입니다~ㅠㅠ
      라고 하지만 저 모든 조건을 충족시킬 남자는 세상에 없을 듯;;;ㅋ
      이상형은 이상형일 뿐이지요~ㅋㅋ

  5. Favicon of http://software.tistory.com/ BlogIcon 별바람 2007.05.14 07: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읽고 저와 일치하는 부분이
    몇몇 있어 놀랬습니다!!
    혹 제 이야기를 하는게
    아닌가 하는 착각을 불러일으켰다는(퍽퍽)
    하지만 저와 해당안되는 부분도 있어서
    전 삔냥공주님의 이상형이 되긴
    상당히 힘들것 같네요..ㅠㅠ
    하지만...그런걸 떠나
    완전소중 삔냥공주님이라면..
    삔냥공주님에게 언제나 항상 힘이 되어주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요오!♡(수줍수줍)
    그럼 어여쁘시고 사랑스럽고 거기에
    완전소중하기까지 하신 삔냥공주님♡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삔냥공주님의 사랑스런 매력에 푹 빠진 별바람드림♡

  6. Favicon of http://dstory.net/tt BlogIcon DynO 2007.05.14 0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주위에는 이젠 소개시켜주겠다는 사람도 없내요.;;
    뭐 소개시켜주겠다고 해도 제가 거부한적도 몇번 있지많요;;
    오랜 솔로생활에 만남을 가진다는것의 두려움 때문일지도 모르겠네요.
    솔직히 두렵기는 해요;;

  7. Favicon of http://agrage.tistory.com BlogIcon agrage 2007.05.14 09: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저도 솔로가 된지 오래다 보니 주변에서 염려아닌 염려와 갈굼이 지속적으로 있네요 ;;
    근데 누구를 소개시켜준다고 해도 반가움보단 두려움이 앞서는걸 봐서는 아직 솔로가 더 천성에 맞는것 같기도 하고요 ;;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4 1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주위엔 갈구는 사람 딱 한명 있네요;;;ㅋㅋ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보니 소개팅도 안시켜줘요~ㅎ
      소개팅은 한 번도 안해봤는데, 왠지 귀찮을 듯;;;
      처음 만나면 호구조사부터 하잖아요~

  8. Favicon of http://www.daegul.com BlogIcon 데굴대굴 2007.05.14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를 대놓고 지칭하시는군요. 그렇게 절 간접적으로 표현하지 않으셔도 되는데... -_-ㅋ (이미 적당히 미쳐있음)

    그나저나 별바람님이 원하시는데로 되겠다고 쓰지 않은게 이상하군요.

  9. Favicon of http://www.rainydoll.com/ BlogIcon rainydoll 2007.05.14 09: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배가 '적당히 미친 사람'이라는 표현을 완곡한 거절의 뜻으로 받아들인게 아닐까요? ^^;

    사랑에 빠지는건 모든 조건이 다 맞아떨어지는 순간에야 벌어지는 일이죠. 큐브처럼 말입니다. :)

  10. Favicon of http://may.minicactus.com BlogIcon 작은인장 2007.05.14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은 아무때나 찾아와서 아무때나 돌아가는 거 같아요. ^^;
    조건 100가지를 늘어놓는다고 해도, 결국 한가지 그 알수 없는 조건이 충족되면 나머지 조건들은 물건너가잖아요.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taiot BlogIcon 동수 2007.05.1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야? 나잖아;

  12. Favicon of http://foxer.tistory.com BlogIcon foxer 2007.05.14 1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처녑이 뭐에요??;;ㅋ

  13. Favicon of http://puremoa.net BlogIcon puremoa 2007.05.14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나네;;;

  14. Favicon of http://drzekil.tistory.com BlogIcon drzekil 2007.05.14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
    이거 나랑 비슷한 사람이 이상형이시군요..
    물론 외모는 빼고..^^
    나름대로 박학다식에 가깝고..
    책도 좋아하죠..^^
    음식은 엥간하면 다 먹으니..^^
    공구도 잘 다루고..
    비정상적인것.. 저도 간혹 합니다..
    패션같은 관심사는.. 이야기 들어주는건 잘합니다..^^
    지금의 아내도 패션쪽에 몸담고 있어서..^^
    대충 주워들은 풍월도 좀 있군요..
    듬직한건 잘 모르겠군요..

    적당히 미친사람..
    제 예전 아이디가 madman7이었습니다..
    적당히 미친 사람을 표방하던 삶이었다는..^^

  15. Favicon of http://cksdn.net BlogIcon 찬우넷 2007.05.14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케- 옛 여자친구에게
    "내가 왜 좋아?" 물었더니 "특이하잖아" 라고 대답했던 기억이 나네요_-;.
    꽂히면 별 희안한것도 다 좋아지나봐요-ㅁ-;.
    전 오히려 어렸을 때는 외모에 관한 이상형은 없었는데-
    점점 커갈수록 외모도 기준에 포함되어가는듯해요 ㅋ
    그래도 저의 외형적 이상형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미인과는 거리가 있나봅니다 크-
    친구들이 나중에 너의 경쟁자는 별로 없을거라면서 격려(?)해 주더군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4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친한 선배도 이상형이 '얼굴 크고, 요리 잘하고, 음악 좋아하는 여자'입니다~
      경쟁자 없으면 편하잖아요~ㅋㅋㅋ

  16. Favicon of http://lymei.net BlogIcon 메이아이 2007.05.15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상형 물어보면... 대답을 못해요...

  17. Favicon of http://unjena.com/ BlogIcon Hee 2007.05.15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180이상에 해당되고..
    음...배경'지식'은 없지만...'잡식'정도는 적당히 있습니다;
    음...함께 책 보는 거 무지 좋아해요!!!!!!
    일탈도 즐기고..기계도 적당히 다루고..
    이해심도 많고...
    많이 미련하긴 한데...

    음...몸무게가 80정도에 해당하지 않고..
    음...가리는 음식이 별로 많이 있구요..
    음...듬직하지도 못해요 ㅠㅠ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5 2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Hee님은 반만 제 이상형이군요ㅋ

      그런데 Hee님 말수가 적어서 그런지 꽤 듬직해 보이던걸요?
      키도 크고 말이지요~

  18. Favicon of http://skygum.tistory.com BlogIcon 백마탄환자™ 2007.05.16 04: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_- "완전하게" 벗어나서 오히려 기분이 홀가분한(?)....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6 19:20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하게 벗어난다면 콩깍지가 벗겨지면 '내가 왜 이 진상을 좋아했을까ㅡ,.ㅡ'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까요?

  19. Favicon of http://anygiven.tistory.com BlogIcon john 2007.05.16 12: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이에요~~ㅎ
    이상형이라...이상형말고, 요즘 같이 있음 편할 것 같은 유형을 mbti로 찾아보고 있어요, (왜냠, 취업하고 만날 기회가 없거든요,ㅠ,ㅠ)
    전 infp,,그렇다면 최적의 유형은?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16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안그래도 주소가 바뀌셨길래 당황했었더랬습니다^^
      글쎄요..mbti 유형은 비슷한 사람끼리 잘 어울린다고 합니다만~
      저는 entp와 enfp 사이를 오락가락 합니다~ㅋ

  20. Favicon of http://www.cyworld.com/mko815 BlogIcon 바부곰튕이 2007.05.26 2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내가 너 이상형이구나..어쩐지 날 좋아라 한다 했어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5.26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떠한 사고의 흐름으로 그런 결과가 도출되었는지 모르겠구나ㅡ,.ㅡ
      난 널 한 번도 좋아한 적이 없는데 말이지ㅡㅡ

  21. Favicon of http://july.tistory.com BlogIcon july 2008.07.20 22: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경할만한 사람 !
    맞아요 ^^ 제일 중요한듯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