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정확히 말하면 쌀밥을 먹지 않은 지 일주일이 넘은 듯.

외할머니가 부산에 내려가신 후, 남은 밥으로 참치죽을 끓여먹은 후 쭈욱 밥솥을 안돌렸다.

뭐, 속이 조금 편하지 못했다는 이유도 있고,

밥하기 귀찮다는 이유도 있고.

(정확히 말하면 반찬하기가 귀찮다. 성격이 뭐같아서 밑반찬을 잘 안먹는다.)

요즘, 매일같이 출근하던 가게 문을 닫은 후로 부쩍 심심해진 엄마는 전화가 잦다.


"공주야, 밥 뭇나?"

"어."

"뭐하고 뭇노?"

"그냥 집에 있는거 대충..."

"느그 집에 뭐 맛있는게 그리 많길래 맨날 집에 있는거 대충 뭇다 쌌노?"

"아이, 뭐 그냥 이것저것..."

"저녁에 뭐 해물끈데?"

"몰라, 이따가 봐서"

"보지 말고, 저녁에는 떡국떡갖고 떡볶이 해무라."

"하이고, 아지매. 내 묵는거 걱정하지 마소. 내가 알아서 챙겨물탱게"


혼자 살면서 밥을 먹는 횟수는 점점 줄고, 그만큼 거짓말 하는 횟수는 늘어간다.

게다가 지금처럼 여기저기 신경을 쓰다보면 가장 먼저 밥맛이 달아난다.

엄마를 닮기는 닮았나보다.

아니, 머리가 커지면서 점점 엄마와 닮아가는 내 모습을 본다.

온 집안이 떠들썩하게 '으하하하하'라고 웃는 나를 발견할 때,

갑자기 센치해질 때면 일기장을 부여잡고 말도 안되는 시를 쓰는 나를 발견할 때,

나이를 먹어가면서 아플 때 입맛이 떨어지는 나를 발견할 때,

정말 마음에 안들어도 내색 하나 안하고 있다가 갑자기 한번에 터뜨리는 나를 발견할 때,

그리고

외출하려고 잘 차려입고 거울 앞에 섰을 때.


딸은 커갈수록 엄마를 닮는다고 한다.

몇 년 전만 해도 그 말에 콧방귀를 뀌며 '흥! 난 아빠를 더 닮았어'라고 생각했는데,

요즘 어쩌면 정말 그럴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어쩌면 그래서 딸내미들이 자신의 아빠랑 닮은 사람을 좋아하나보다.



엄마가 해주는 따끈한 밥이 먹고 싶다.

우리 엄마, 옛날엔 음식 참 잘했는데.

작년 여름에 집에 갔더니 식모가 다 하더라ㅡ_ㅡ




덧) 우리 집 호칭

아빠--> 사장님
엄마--> 사모님
나--> 공주님ㅡ_ㅡ;;;;;

고로 내가 서열이 제일 높다?!
꼬우면 외동딸 하세요ㅡ_ㅡ;;


'잡생각, 또는 브레인스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낭만해적단-아름다운 이별은 없다  (8) 2007.01.30
엄마의 선물  (29) 2007.01.29
십자수에 다시 손대다  (28) 2007.01.28
밥, 엄마.  (18) 2007.01.27
천사가 되어보고 싶었어  (16) 2007.01.26
shoeholic  (21) 2007.01.26
착한 아이, 착한 여자, 착한 사람  (12) 2007.01.25
Posted by ☆에스비★
TAG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bpstory.net/uropa BlogIcon 유로파 2007.01.27 0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들어와 지네요...
    트래픽 걸려서....유명 인사네요.....^^?

    밥 잘 드세요.....나이 들어 고생합니다.
    전 아직 어린데(?) 고생합니다.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7 01:22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래픽 용량 상당히 크게 맹글어놨는데 왜그랬을까요;;;
      ㅎ 그래도 꼭 밥이 아니어도 끼니는 안거르는 것 같네요;;

  2. Favicon of http://moon5526.tistory.com BlogIcon 신짱 2007.01.27 0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은 잘 챙겨 드셔야 해요. 밥심 아자!

  3. Favicon of http://think.yrots.com BlogIcon 이로츠 2007.01.27 14: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밥 최고 !! 하지만 식모?;; 집이 부자신가봐요 @_@;;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7 15:0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인도네샤에서는 인건비가 심하게 싼 관계로ㅡ_ㅡ
      기본적으로 식모와 기사를 부릴 수 있어요ㅋ
      한국 돈 10만원 정도면 식모 한 달 부립니다;;
      (이것도 물가가 올라서ㅡ_ㅡ 저 처음 갔을 때는 한국 돈 3만원에 식모 부렸어요)

  4. Favicon of http://think.yrots.com BlogIcon 이로츠 2007.01.27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나라가서 살고싶어지는;;;;

  5. Favicon of http://lymei.net BlogIcon 메이아이 2007.01.27 1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 '외동딸'의 지위를 스스로 포기했습니다.
    오로지 아기들의 마수에 넘어가서.
    (친구 집에 있던 어린 아기동생들이 귀여웠다는 뜻)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7 19: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호~잘 지키셨어야죠~ㅋㅋ
      저는 어렸을 때부터 약아서 엄마가 "동생 하나 낳아줄까?"라고 물으면
      정색을 하며 "절대 안돼. 엄마 아빠 사랑은 내가 다 먹을거야"라고 대답한;;

  6. Favicon of http://seisis.tistory.com BlogIcon 세이시스 2007.01.28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동생이 하나 있지만 10년 터울인데다 부모님이 아직도 저를 막 낳은 갓난아기 처럼 생각하시는 바... 24살 먹고도 두 분의 사랑을 듬뿍 받고 무럭무럭... 다 커버렸으니 그냥 열심히 살아간답니다.^^

    부모님께 공주 소리 들으시면 기분 좋으시겠어요.^^
    저는 여동생에게 "우리 똥강아지~" "푸딩아~" "돼지야~" 등등으로 부르죠. ㅠㅠ 올해 중학생이 되는데 별명을 바꿔야 될까요?^^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8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ㅁ;그러고보니 저도 똥강아지 소리 많이 듣고 자랐네요ㅋ
      공주라고 부르면 안돼요ㅡ_ㅡ진짜 공주인줄 안다니까요;;

  7. Favicon of http://toice.net BlogIcon toice 2007.01.28 08: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외아들인데 왜 집에서 지위가 이모냥이죠? ㅡ_ㅡ

  8. Favicon of http://www.leekyungim.com BlogIcon nodazy 2007.01.28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릴때 어른들이,"동생 있으면 좋지 않아? 엄마아빠한테 동생 하나 낳아달라 해-" 하실때마다, "난 동생 싫어, 언니오빠 만들어줘!" 그랬다데요.ㅋㅋ 뭐 여전히 언니나 오빠가 좋긴 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참 비슷한 상황이지만..... 한가지 다르다면.... 애교라곤 없단거죠.ㅋ

    • Favicon of http://seisis.tistory.com/ BlogIcon 세이시스 2007.01.28 1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저도 누나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형은 싫어요. 형이 있다면 저와 여러모로 겹치기 때문에 싸울 일도 많을거 같거든요.

      -_-

      무엇보다 컴퓨터의 점유율이 밀리겠지요.(형 덤벼!!)

      고로 맏아들 최고! >.<b

    • Favicon of http://merrysunshine.net BlogIcon ☆삔냥★ 2007.01.28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언니도 필요 없고 오빠가...ㅎ
      그래서 어렸을 땐 사촌오빠랑 그렇게 잘 놀았다는...ㅋ
      주 종목은 레슬링과 씨름이었어요;;;;


      세이시스님, 외동딸이 최고입니다ㅡ_ㅡ)乃ㅋㅋ

    • Favicon of http://seisis.tistory.com/ BlogIcon 세이시스 2007.01.28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큭! 곰곰히 생각해보니 정말 외동딸이 맏아들 보다 로망(응?ㅇ_ㅇ)이 있군요.
      아아... 이럴 땐 딸로 태어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헉!)

      하지만 주변의 여성들이 저녁 12시 이전까지 집에 칼 귀가 하는 모습을 볼 때면 아들이라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해요. ㅠㅠ
      (반대로 생각하면 딸들은 그 만큼 아껴지고 있다고 볼 수 있겠네요. 역시 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