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장난/[Handpaintings]

간만에 작업한 청바지

시험이 끝난 기념으로 하나 그려줬다!!!

예전에 인도네시아 지오다노에서 산, 무진장 심플한 청바지.

내 청바지들이 전부 화려해서 편하게 입을게 없길래 하나 샀는데,

물빠짐같은거도 하나 없는 완전 심플한 스타일이어서 질려버렸다.

원래 이렇게 생긴 녀석이다...

게다가 2년 전 유행이라 완전 촌럽기까지!!!!

오늘, 이놈 다시 태어났다!!!ㅋㅋ

도안 디자인...책상 정~~~말 지저분타;;;헐;;


밑그림 그리기~

여기다 뭘 그릴까 참 고민 많이 했었는데,

스머프로 할까...하다가 머릿수가 넘 많아서 예뿐 고냥이로 바꿨었다.

원래 그리려고 했던 놈..


그런데 이놈의 USB가 고장나는 바람에 프린트가 안되네;;;

결국 그냥 생각나는대로 대충 슥슥~그렸다;;;


그리고 작업;;;

도안을 저모냥으로 그려놨으니 공판은 저얼대 못하고;;;

그냥 온갖 상상력을 발휘하며 색칠하는 수밖에;;;

완성작~

그림 사이즈가 사이즈이다보니;;;

어제 밤에 시작했는데 오늘 밤까지 했다;;
(그렇다고 24시간 한건 아니고;;)

워낙 손이 느리다보니 다른 사람보다 시간이 더 많이 걸리는데다가,

공판이 아니라 더 느리다;;

하지만 저 사이즈의 그림을 공판으로 했다면...ㅡ_ㅡ

나 오른팔만 헐크됐을거야~ㅡ_ㅜ


어쨌든 위의 그림이 완성작.

완전 애들그림이지만..ㅋㅋ맘에 들어~~~ㅎㅎ



디테일들...

그렇게 생각이 있어서 그린건 아니지만..

두 천사아가야들이 있고, 편지가 배달되는 그림~ㅋ

작자의 정신연령이 확연히 드러나는...ㅎ


원래 뒤에 주머니에다가 저렇게 빤짝이 떡칠을 할려던 생각이 아니었고;;

초록색 반짝이로 글씨만 쓸랬는데...

이눔이 오랫동안 안썼더니 막혀있다가 힘을 줘서 짰더니 터졌다;;;;

나 아무래도 삼손의 후손일 듯;;;




그리는데 한 7시간정도 걸린 것 같다;;;

입어보니 그림이 많이 없는 오른쪽 허벅지가 좀 강조가 되는 것이;;;

그래도 너무 귀여워서 맘에 든다~ㅋ(이 나이에;;;)

내일 입고 가야지!!!!

그런데 내일 수업 하나밖에 없네...어흑...ㅠㅠ

괜히 1교시부터 학교 가서 캠퍼스 어슬렁거려볼까;;;

누구 아는 사람이라도 만날지 어찌 아누~ㅋㅋ


'손장난 > [Handpaint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어지갑에 페인팅  (14) 2006.12.29
니트에 일러스트를...  (14) 2006.12.23
새벽에 부랴부랴 작업한 청바지  (21) 2006.12.19
핸드페인팅이란다...  (9) 2006.12.07
생일 선물 다이어리  (2) 2006.11.17
의뢰받은 청바지  (0) 2006.11.09
간만에 작업한 청바지  (2) 2006.10.31